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한 달 만에 7천명대 확진…빨라진 오미크론 전파

입력 2022-01-22 18:0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시청자 여러분, 뉴스룸을 시작하겠습니다. 보신 것처럼, 미국과 일본 등 세계 각국에서 다시 코로나 확진자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전파 속도가 빠른 오미크론 변이 탓이죠. 우리나라도 오늘(22일) 한 달 만에 하루 확진자 수가 7천 명을 넘었습니다. 정부는 빠르면 일주일 안에, 국내에서도 오미크론 감염자가 전체 확진자의 절반을 넘어설 거라고 내다보고 있습니다. 이렇게 전파력이 강한 오미크론이 우세종이 되면 확진자 수가 불어나는 속도도 더 빨라질 텐데요.

먼저 오늘 코로나 상황부터, 홍지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서울 고속버스터미널 앞 선별진료소입니다.

휴일에도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사람들이 줄지어 서 있습니다.

한때 100명 넘게 검사를 기다릴 정도로 혼잡을 빚었습니다.

오늘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는 7009명이 나왔습니다.

한 달만에 확진자 수가 7천명대로 올라선 겁니다.

정부는 7천 명을 '오미크론 비상 대응 단계'로 전환하는 기준으로 제시해왔습니다.

당초 다음 주 정도로 예상됐는데, 그만큼 확산세가 빠른 상황입니다.

전체 확진자 가운데 오미크론 변이의 검출률도 47%를 넘어섰습니다.

일단 정부는 대응 전략을 즉시 바꾸지는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우선 이미 오미크론 변이가 우세한 광주, 전남, 평택, 안성 등 4개 지역에 오는 26일부터 새로운 검사체계를 적용합니다.

새 검사체계를 전국으로 확대 적용할지는 4개 지역의 시범 운영 결과와 오미크론 유행 상황을 지켜보면서 결정할 방침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