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재명 "연 100만원 청년 기본소득·병사 월급 200만원"

입력 2022-01-22 14:00 수정 2022-01-22 15:2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2일 서울시 마포구 '블루소다'에서 열린 청년 공약 및 청년 인재영입 발표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2일 서울시 마포구 '블루소다'에서 열린 청년 공약 및 청년 인재영입 발표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청년들에게 연 100만원 기본소득을 지급하고 병사 월급을 200만원 이상으로 높이겠다고 밝혔습니다.

오늘(22일) 이 후보는 서울 마포구 미래당사에서 "청년 문제 해결은 대한민국의 사회 구조적 문제를 해결하는 단초"라며 8대 공약을 발표했습니다.

그는 "2023년부터 만 19~29세 청년에게 연간 100만 원의 청년기본소득(청년배당)을 지급하겠다"며 "청년이 자신의 삶을 영위할 수 있는 기본적인 안전망 속에서 미래의 희망을 설계하고 새로운 삶의 진로를 개척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했습니다.

이어 "성남시와 경기도의 사례에서 보듯이, 적다면 적은 돈이지만 청년들의 삶에 큰 변화가 있었다"며 "생활비 때문에 아르바이트를 전전하던 청년들이 학습과 자기 계발 시간이 늘어나 미래를 준비하고 꿈꿀 수가 있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또 은행 금리 수준의 최대 1000만원을 빌려주는 청년 기본대출과 일반 예금금리보다 높은 1000만원 한도의 청년 기본저축도 제시했습니다.

병사 월급은 최저임금 수준인 200만원 이상 인상을 약속했습니다. 그는 "전역 이후 사회진출 기반을 다지는 데 힘이 되도록 하겠다"며 "소극적이던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께서 병사월급 200만 원 공약을 수용한 것에 대해 적극 환영한다"고 했습니다.

군 복무 중일 경우 휴대전화 요금도 절반으로 줄이겠다고 했습니다. 최소 1학기 이수 취득학점 인정제 도입과 자격증 취득 수강료 전액 지원, 태블릿 PC 허용 등도 약속했습니다.

이 후보는 청년의 권한을 확대해 정책설계, 예산편성, 집행까지 청년이 직접 관여하고 결정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청년정책 담당 수석비서관 제도와 청년 특임장관 임명, 총리 산하 청년정책조정위원회 확대, 청년의회 상설화 등을 제시하기도 했습니다.

이 후보는 임기 내에 청년고용률 5%포인트 향상을 목표로 정부 정책을 총동원하고 주택 정책과 관련해서는 낮은 임대료로 살다가 10년 후 최초분양가에 분양받는 '누구나집형', 조금씩 자기 지분을 적립해 가는 '지분적립형' 등 다양한 청년 주택을 공급하겠다고 공약했습니다.


이 후보는 "지금 청년에게 부족한 것은 노력과 역량이 아니라 기회와 권한"이라며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고 마음껏 도전할 수 있는 나라, 모든 청년에게 기회가 넘치는 나라를 만들겠다"고 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