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안철수 "외국인 투기세 도입해 부동산 역차별 없애겠다"

입력 2022-01-21 17:58 수정 2022-01-21 18:2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사진=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는 "'외국인 투기세'를 도입해 우리 국민의 부동산 역차별을 없애겠다"고 밝혔습니다.

안 후보는 오늘(2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외국인의 투기성 부동산 매입이 증가하면서 우리 국민이 역차별을 받는 황당한 일이 벌어지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안 후보는 "외국인이 부동산을 취득하고 비거주 하는 경우 취득가액의 15%를 '투기세'로 부과하겠다"며 "고급 별장에 대한 세율에 준하는 연 4% 세율로 재산세를 중과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추가로 들어오는 세수는 국민의 주거 안정을 위한 재원으로 사용하겠다"고도 했습니다.

또 "'외국인 부동산 취득 데이터 구축'을 통해 외국인의 투기성 부동산 매입 상황과 국내 부동산 시장 교란 정도를 명확하게 파악해 강력하게 대응하겠다"고 했습니다.

안 후보는 "외국인들은 우리 정부 당국의 주택담보대출비율(LTV),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등 대출 규제를 받지 않는 외국은행을 통해 자금을 마련해 손쉽게 부동산을 매입하고 있다"며 "우리 국민들이 부동산가격 폭등과 대출 규제, 금리 인상이라는 삼중고를 겪는 상황에서 역차별 해소와 형평성 제고를 위해 외국인의 부동산 취득 규제 강화를 더 이상 미룰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사진=페이스북 캡처〉〈사진=페이스북 캡처〉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