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갤럭시S22에 S펜 넣는다…애플과 중국에 낀 삼성 '돌파구'

입력 2022-01-21 11:30

노태문 "노트 원하는 팬 적지 않아"
S22 울트라에 펜 기능 추가
아이폰13, 샤오미 등에 반격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노태문 "노트 원하는 팬 적지 않아"
S22 울트라에 펜 기능 추가
아이폰13, 샤오미 등에 반격

삼성전자가 21일 공개한 갤럭시S22 시리즈 예고 영상. [사진 삼성전자 뉴스룸]삼성전자가 21일 공개한 갤럭시S22 시리즈 예고 영상. [사진 삼성전자 뉴스룸]
삼성이 2월 출시할 신작 스마트폰 '갤럭시S22'에 펜 기능 추가를 공식화했습니다. '갤럭시S22 울트라'에 S펜을 사용 가능하게 함으로써 지난해 출시하지 않은 갤럭시 노트의 명맥을 잇겠다는 취집니다. 기존에 매년 하반기(7~12월) 출시됐던 삼성 노트를 사실상 갤럭시S와 통합하는 수순입니다.

삼성 모바일 수장인 노태문 MX사업부장(사장)은 21일 회사 뉴스룸에 올린 기고문에서 "갤럭시 노트와 S펜이 제공하는 창의적이고 효율적인 기능 등에 열광하는 팬들이 적지 않았다는 점도 알고 있다"며 "우리는 이러한 여러분의 목소리를 놓치지 않고, 귀 기울여 듣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노 사장은 이어 "곧 선보일 궁극의 '울트라' 경험을 기대해 달라"고 덧붙였습니다.

이날 노 사장의 기고문은 기본형, 고급(플러스), 최상급(울트라) 등 3가지 형태로 공개할 갤럭시S22 가운데 최상급 모델에는 S펜을 추가하겠다는 행보로 보입니다. 다만, 그는 S펜을 기존 갤럭시 노트처럼 수납 가능하게 할지, 애플 펜슬처럼 외장으로 둘지는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노태문 삼성전자 MX사업부장. [사진 삼성전자 뉴스룸]노태문 삼성전자 MX사업부장. [사진 삼성전자 뉴스룸]
다음 달 공개할 S22는 S펜이 더해진 첫 갤럭시S가 될 전망입니다. 최근 폴더블폰을 잇따라 출시하면서 삼성 내부에선 "갤럭시S와 갤럭시 노트를 통합해 상품 라인업을 정리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번 결정에 따라 삼성 스마트폰은 폴더블폰인 갤럭시Z, 그다음 갤럭시S, 중급형(갤럭시A), 저가형(갤럭시M)으로 구분될 전망입니다.

삼성전자는 S22 울트라에 S펜을 추가해 신작 판매량을 극대화할 계획입니다.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삼성이 애플과 중국에 낀 상황에서 S펜이 더해진 S22를 올 상반기(1~6월) 돌파구로 삼겠다는 전략입니다.

시장조사업체 카날리스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10~12월) 애플은 점유율 22%로 1위를 차지했고, 삼성전자는 2위(20%)에 그쳤습니다. 애플이 지난해 9월 공개한 아이폰13에 갤럭시S21·Z플립3 등 삼성 스마트폰이 밀린 영향으로 보입니다. 중국에서도 애플은 최근 6주 연속 판매 1위에 올랐지만, 삼성의 중국 점유율은 1% 안팎에 그치고 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