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낮부터 강추위 풀려…설 연휴까지 온화한 날씨 예상

입력 2022-01-21 07:2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강추위는 오늘(21일) 아침까지만 견디시면 될 거 같습니다. 낮부터는 기온이 영상으로 오르면서 추위가 누그러지겠습니다. 이번 주 내내 이어진 이번 강추위가 지나가면 설 연휴까지는 큰 추위는 없을 것으로 예보됐습니다.

유미혜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 아침까지는 한파 특보 속에 매우 춥습니다.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영하 8도, 대전 영하 9도, 광주 영하 5도, 부산 영하 1도 등 전국이 영하 16도에서 영하 1도로 강추위가 이어집니다.

하지만, 낮에는 기온이 영상으로 올라갑니다.

서울은 4도로 아침보다(영하 7도) 10도 이상 오릅니다.

광주 8도, 부산 9도 등 남부지방의 낮 기온도 영상 10도에 육박해 비교적 온화하겠습니다.

기상청은 내륙 곳곳에서 낮과 밤의 기온 차가 오늘은 20도 이상, 내일은 15도 이상으로 매우 크다며 건강관리에 유의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중서부 지역에선 미세먼지도 주의해야 합니다.

인천과 경기 남부, 충청은 초미세먼지 '나쁨' 수준이 예상됩니다.

그 밖의 지역은 좋음에서 보통 단계입니다.

토요일인 내일부터는 아침 기온도 서울 영하 5도 등으로 평년 기온을 웃돌겠습니다.

내일 밤에는 충남과 호남, 제주도에 비나 눈이 조금 내리겠지만 양은 많지 않겠습니다.

일요일에는 동해안과 남해안, 제주에 눈비 소식이 있습니다.

다음 주에도 큰 추위는 없습니다.

설 연휴까지 큰 추위 없이 평년 기온을 웃도는 온화한 날씨가 예상됩니다.

(영상디자인 : 신재훈)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