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바이든 1년 되는 날, '핵·ICBM 도발' 카드 꺼낸 북한

입력 2022-01-20 19:37 수정 2022-01-20 21:5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지난 2018년부터 북한은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 발사를 멈춰왔습니다. 그런데, 약 4년 만에 이 두 가지 도발을 다시 할 수도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발표가 나온 오늘(20일)은 조 바이든 행정부가 들어선 지 꼭 1년째 되는 날입니다.

먼저, 김혜미 기자입니다.

[기자]

북한은 19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주도해 노동당 중앙위 정치국회의를 열었습니다.

이 회의에서 북한은 미국에 대한 비난을 쏟아냈습니다.

[조선중앙TV : (미국은) 우리 국가를 악랄하게 중상모독하면서 무려 20여 차례의 단독 제재 조치를 취하는 망동을 자행하였으며…]

북한은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이후 성의 있는 노력을 했지만, 미국이 적대 정책을 계속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신뢰구축 조치들을 전면 재고하고 잠정중지했던 모든 활동을 재가동할 것을 검토하겠다"고 했습니다.

북한은 2018년 4월 남북·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 발사를 중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같은 해 5월, 이 결정에 따라 풍계리 핵실험장을 폭파했습니다.

하지만, 3년 9개월여 만에 다시 이런 조치를 되돌릴 수 있다고 한 겁니다.

취임 1년을 맞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게 정면으로 '도전장'을 낸 것이라는 분석이 나옵니다.

하지만, 바이든 대통령은 2시간가량 이어진 취임 1년 기자회견에서 북한에 대한 언급을 하지 않았습니다.

전문가들은 북한이 당분간 핵시설 재가동 등을 진행하며 긴장을 높일 것이라고 예측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김윤나)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