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대남'에서 '여심'으로 공약 확장 나선 윤석열

입력 2022-01-20 15:36 수정 2022-01-20 15:36

선대본부 "세대와 성별 아우를 정책 준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선대본부 "세대와 성별 아우를 정책 준비"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오늘(20일) 생활밀착형 공약을 내놓으며 따뜻한 보수 이미지로 '여심 공략'에 나섰습니다. 그동안 '이대남(20대 남성)'을 겨냥한 공약 중심에서 점차 세대와 성별을 확장해 나가고 있는 겁니다.

 
'내게 힘이 되는 세가지 생활 공약' 발표하는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사진=연합뉴스〉'내게 힘이 되는 세가지 생활 공약' 발표하는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사진=연합뉴스〉

윤 후보는 이날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반려동물·보육·소득세 관련 '생활 밀착' 공약을 발표했습니다. 반려동물의 진료비 부담을 낮추기 위해 '반려동물 표준 수가제'를 도입하고 진료 항목 표준화, 항목별 비용 공시제 등의 체계를 확립하겠다는 계획입니다. 윤 후보는 “반려동물 행동교정 등 다양한 훈련 프로그램도 마련할 예정”이라며 “반려인과 비 반려인이 상호 존중하는 문화를 정착시킬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유아에게 하루 세끼 친환경 무상급식비 월 6만 원을 지원하는 등의 안이 담긴 양육지원책도 약속했습니다. 그 밖에 인적공제 본인 기본공제액을 현행 1인당 150만 원에서 200만 원으로 상향 조정하는 내용도 내걸었습니다.

오전 공약 발표에 이어 페이스북을 통해서는 “산모의 마음 건강까지 살뜰히 챙기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윤 후보는 임신 1회당 60만 원 상당의 '마음 돌보기 바우처'를 제공하는 등 산후우울증에 대한 정부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선대본부 관계자는 “이대남에 공약이 편중되어 있단 지적을 내부적으로 의식하고 있다”며 “이에 맞춰 세대와 성별을 아우를 정책을 준비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윤 후보 측은 이번 주까지 이렇게 생활 밀착 공약 발표에 집중하며 지지층을 넓혀가는 노력을 하는 동시에 선거 비용 마련을 위해 '국민 펀드' 모금 준비에도 나섰습니다. 국민의힘은 어제(19일) '윤석열 국민 펀드' 주관사 모집 공고를 냈습니다. 국민을 선거 과정에 직접 참여시켜 흥행몰이를 하려는 겁니다. 국민 누구나 내달 15일부터 참여할 수 있으며 최소 2만 원부터 일정 금액을 펀딩할 수 있습니다. 참여한 국민은 오는 3월 9일 대선을 치르고 5월에 국민의힘이 선거비용을 보전받은 뒤 원금과 이자를 합산해 돌려받습니다. 펀드 목표액은 200억∼300억 원이며, 이자율은 3% 안팎으로 설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