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살해범에 주소 내준 구청…'개인정보 유출' 더 있다

입력 2022-01-19 20:17 수정 2022-01-19 22:1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구청 공무원이 돈 받고 빼돌린 '주소'가 살인 사건에 이용돼 공분을 샀습니다. 바로 신변보호 여성의 가족을 살해한 '이석준 사건'입니다. 그런데, 같은 구청에서, 같은 시스템으로 개인정보를 유출한 사건이 또 있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조소희 기자입니다.

[기자]

경찰이 어제(18일) 압수수색한 곳은 수원시 권선구청의 경제교통과입니다.

개인정보유출 사건을 수사하다가 이곳에서 피해자의 개인정보를 조회한 사실을 확인한 겁니다.

소유한 차량 정보를 비롯해 집 주소까지 알 수 있는 차적조회시스템이 이용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수원시청 관계자 : 국토부 시스템 있잖아요. 국토부 시스템 자체가 담당자만 조회가 가능한 거지.]

경찰은 시스템에 접속한 계정을 썼던 전현직 공무원 2명을 특정하고 실제 정보를 유출한 게 맞는지 조사하고 있습니다.

앞서 이 구청의 건설과 공무원이 역시 차적조회시스템으로 개인정보 1101건을 흥신소에 넘겨 4천만 원 가까이 챙긴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신변보호 여성의 가족을 살해한 이석준이 알았던 피해자의 집 주소도 해당 공무원이 2만 원을 받고 흥신소에 빼돌린 거였습니다.

당시 검찰은 권선구청에는 "차적조회시스템의 남용을 막을 내부 통제 장치가 전혀 마련돼 있지 않았다"고 설명했
습니다.

수원시는 조만간 권선구청의 개인정보 관리에 대한 감사에 들어갈 계획입니다.

(영상디자인 : 김윤나)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