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JTBC 여론조사] 50일 남았는데 '안갯속'…이재명·윤석열 다시 접전

입력 2022-01-18 19:39 수정 2022-03-02 21:4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대선이 딱 50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하지만, 아직 뚜렷하게 앞서 나가는 후보는 보이지 않습니다. JTBC 여론조사 결과, 이재명 후보 34.6, 윤석열 후보 32.9%. 두 후보의 격차가 다시 줄었습니다. 윤 후보의 지지율은 7.8%p 올랐습니다. 이 후보는 오차범위 안인 3.4%p 떨어지면서 열흘 전 조사보다 격차가 줄었습니다.

먼저, 고석승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여야 후보 네 사람이 이번 대선에서 대결한다면 누구에게 투표할지 물었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 34.6%,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32.9%, 심상정 정의당 후보 3.3%,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14%였습니다.

이 후보와 윤 후보의 격차는 1.7%p로 오차범위 내 접전입니다.

열흘 전 실시한 조사와 비교해 이재명 후보가 오차범위 내인 3.4%p 떨어지고, 윤석열 후보는 7.8%p 오르면서 두 사람의 격차가 박빙으로 좁혀졌습니다.

윤석열 후보의 지지율 상승은 남성과 20대 그리고 중도층에서 특히 두드러졌습니다.

윤 후보는 세 계층에서 오차범위 밖인 두 자릿수 지지율 상승을 나타냈습니다.

반면 이재명 후보는 이 세 계층에서 오차범위 내 지지율이 소폭 떨어졌습니다.

윤석열 후보와 안철수 후보가 단일화한다면 누가 단일 후보로 적합한지도 물었습니다.

안 후보를 꼽은 응답이 45.1%로 34.8%를 얻은 윤 후보를 앞섰습니다.

하지만 단일화 찬성층만 놓고 보면, 윤석열 54.5%, 안철수 38.4%로 윤 후보가 우세했습니다.

정권교체와 정권유지 의견 중 어느 쪽에 더 공감하느냐는 질문엔 57.4%가 정권교체를, 38.2%가 정권유지를 원했습니다.

이번 조사는 여론조사기관 글로벌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6일부터 17일까지 실시했습니다.

전국 성인남녀 1,020명을 대상으로 전화 면접 조사를 했고, 응답률은 16.9%, 표본 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플러스마이너스 3.1%p입니다.

(영상디자인 : 이정회·오은솔)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