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민주당 '이재명 간접살인' 발언 김기현 고발

입력 2022-01-17 16:58 수정 2022-01-17 17:3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양부남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국민검증 법률지원단장, 이수진·김남국 공명선거 법률지원단 부단장, 조오섭 원내대변인 등이 17일 서울중앙지검을 찾아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대상 고발장 접수하는 모습. 〈사진=JTBC〉양부남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국민검증 법률지원단장, 이수진·김남국 공명선거 법률지원단 부단장, 조오섭 원내대변인 등이 17일 서울중앙지검을 찾아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대상 고발장 접수하는 모습. 〈사진=JTBC〉
더불어민주당은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이재명 대선후보와 '변호사비 대납 의혹' 제보자의 사망이 관련 있다는 식의 허위 내용을 알렸다는 주장입니다.

양부남 민주당 선대위 국민검증 법률지원단장과 이수진·김남국 공명선거 법률지원단 부단장, 조오섭 원내대변인 등은 오늘(17일) 오후 2시 서울중앙지검을 찾아 김 원내대표를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수사해달라는 내용의 고발장을 접수했습니다.

민주당은 김 원내대표가 "이재명 후보는 '간접살인'의 책임을 져야 마땅하다", "강요된 죽음이다" 등 억측을 사실처럼 전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민주당은 고발장에, 제보자의 시신을 부검한 결과 특이 외상도 발견되지 않았다며 타살이나 극단적 선택 가능성이 없다는 내용도 담았습니다.

이런 상황에도 김 원내대표가 여러 차례 이 후보와 제보자 사망이 관련이 있는 것처럼 주장하는 건 "허무맹랑한 궤변"이라며 " 허위사실을 유포함으로써 대통령 선거를 혼탁하게 하는 것은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민주주의 파괴 행위"라고 지적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를 향해 "판사 출신의 법조인으로서 관련 정보와 법리를 잘 알면서도 아무런 근거 없이 궤변으로 허위사실을 여러 인터뷰에서 거듭 공표한 것은 이재명 후보를 낙선시키기 위한 국민의힘의 선거전략"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또 수사 지연 등으로 선거가 끝날 때까지 진실은 밝혀지지 않을 것이기에, 국민들을 현혹시키고자 한 것으로 보이므로 '고의성'도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