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재명 "샤먼이 결정에 영향 절대 안 돼...김건희 녹취록보다 민생 관심"

입력 2022-01-17 14:52 수정 2022-01-17 14:5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17일 오전 서울 강서구 이화여대 서울병원에서 열린 청년 간호사들과 간담회에서 발언을 듣고 있다. 〈사진=연합뉴스〉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17일 오전 서울 강서구 이화여대 서울병원에서 열린 청년 간호사들과 간담회에서 발언을 듣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선대위에서 무속인이 활동하고 있다는 보도와 관련해 "21세기 현대 사회이고 핵미사일이 존재하는 나라에서 샤먼(무당)이 (국정) 결정에 영향을 미치는 일이 절대 있어선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이 후보는 오늘(17일) 이화여대 서울병원에서 청년 간호사와 간담회를 한 뒤 기자들과 만나 "설마 사실이 아닐 것이라고 믿고 싶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앞서 세계일보는 '건진법사'로 알려진 무속인이 국민의힘 선대위에서 고문으로 활동하며 윤 후보의 일정, 메시지, 인사 등에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단 취지로 보도한 바 있습니다.

이 후보는 "제가 영화를 좋아하는데 샤먼이 전쟁을 결정하는 장면들을 많이 보지 않느냐"며 "운수에 의존하는 무속, 또는 미신 이런 것들이 결코 작동해선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윤 후보를 향해 "혹시라도 그런 요소가 있다면 지금부터 철저히 제거하고 본인의 역량을 강화하시고 좋은 인재를 쓰셔서 국정이 안정되고 국민이 불안하지 않게 하기 위한 실질적 조치를 해주시면 좋겠다"고 했습니다.

이 후보는 윤 후보 부인 김건희 씨의 '7시간 통화' 보도를 봤냐는 질문에 "저도 관심이 있어서 당연히 봤으나 그냥 봤을 뿐"이라고 답했습니다. 그러면서 "그 문제에 대한 개인적 관심보다는 국민 민생과 경제에 더 관심을 둘 생각"이라고 답했습니다. 또 "국민이 먹고사는 문제, 경제와 민생, 나라의 운명이나 미래보다 더 중요한 일이 어디 있느냐"고 되물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