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설강화' 정해인X지수, 마음의 벽 허물고 떨리는 첫 키스

입력 2022-01-17 10:3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설강화' 정해인X지수, 마음의 벽 허물고 떨리는 첫 키스

정해인과 지수가 두 사람만의 공간인 기숙사 다락방에서 떨리는 첫 키스를 나눴다.

16일 방송된 JTBC 토일드라마 '설강화 : snowdrop'(이하 '설강화'/ 극본 유현미/ 연출 조현탁/ 제작 드라마하우스스튜디오, JTBC스튜디오) 11회에서 남파 공작원 수호(정해인 분)와 안기부장의 딸 영로(지수 분)가 서로에게 숨겨왔던 감정을 고백했다. 마음의 벽을 허문 두 사람은 처음으로 입을 맞췄다.

수호는 북의 지령들이 남측 권력자들의 대선 공작을 위한 것이었음을 깨달았고, 아버지 림지록(전무송 분) 마저 자신을 버렸다는 사실에 절망했다. 고민 끝에 수호는 영로와 강무(장승조 분), 그리고 피사감(윤세아 분)이 묶여 있는 지하실로 내려갔고, "난 여기서 반드시 살아나가야 돼. 우리 조원들도 죽게 놔둘 수 없어"라며 포박을 풀어줬다. 피사감은 수호의 태도 변화에 놀라워하면서도 정권 재창출에 혈안인 안기부를 걱정했고, 강무와 수호는 그럼에도 모두를 살리기 위해 부딪치겠다는 각오를 드러냈다.

청야(유인나 분)는 믿었던 수호의 배신에 분개했고, 수호는 "(당이) 우리 목숨을 남조선에 팔아넘겨놓고, 무사 생환을 보장한단 지령을 내렸다"고 울분에 차 맞섰다. 수호는 청야와 격찬(김민규 분)에게 '공작원들을 모두 죽이기로 북과 협상했다'고 말하는 남태일(박성웅 분)의 육성을 들려줬고, 청야는 "오해할 수 있다. 하지만 북에 있는 가족들을 생각해서라도 이러면 안 된다"라고 수호를 회유했다. 수호는 여동생 수희 생각에 흔들리는 마음을 다잡고 청야에게 "날 살리려는 지령이 아직도 유효한지 확인해봐라"라고 반박했다. 청야는 '대동강 1호 제거. 직접 명령 외 절대 듣지 말 것'이라는 지령을 받고 난처한 표정을 지었다.

한편, 격찬이 수호에게 끌려가는 것을 본 분옥(김혜윤 분)은 북측에 선 자신에게 보복이 돌아올까 두려워 영로를 인질로 잡았다. 영로에게 총구를 겨누며 사감실로 들어온 분옥은 수호와 강무에게 청야와 격찬을 풀어주라고 협박했지만, 이내 피사감에 의해 제압됐다. 피사감은 "네 언니가 어떻게 죽었는데 간첩질이냐. 언니처럼 되고 싶냐"며 분노했고, 분옥은 "우리 언니 간첩 아니다"라고 소리치다 결국 방아쇠를 당겼다. 하지만 청야가 분옥에게 준 총은 총알이 없는 빈총이었고, 분옥은 분노와 허탈감이 섞인 눈물을 쏟았다.

'대동강1호를 제거하라'는 북의 지령에 청야는 깊은 고민에 빠졌고, 수호와의 첫 만남을 회상했다. 과거 훈련 중 벼랑 끝에 매달린 청야를 수호가 구해줬고, 두 사람은 눈보라 속 비트에서 서로를 끌어안고 강추위를 견딘 것. 청야는 죽음의 위기에서 자신에게 손을 내민 수호에게 호감을 느끼고 자신의 이름을 알려주며, 떠나는 수호에게 "다시 만나게 되면 살려준 빚은 꼭 갚겠다"고 약속했다. 청야는 오랫동안 간직해 온 기억 속 자신의 약속을 떠올리며 갈등에 빠졌다.

수호와 강무는 여당이 선거에서 승리하는 것을 막기 위해 '인질극은 남북 합작 대선공작'이라는 남태일의 육성이 담긴 녹음 테이프를 신문, 방송사에 보내자는 한나(정유진 분)의 아이디어를 실행하기로 했다. 녹음 테이프 사본을 만들기 위해 공테이프를 찾던 수호는 한 테이프에서 자신을 방팅에서 보고 첫 눈에 반했다고 고백하는 영로의 목소리가 흘러나오자 설렘과 미안함을 감추지 못했다.

영로는 "애당초 넌 (당에서) 버리는 카드였다"는 격찬의 비난에 괴로워하는 수호를 위해 다락방에서 커피를 만들었다. 영로는 "마시면 안 좋은 기억들이 싹 다 지워지는 커피"라며 "수호 씨 떠나고 전화 한 통 없어서 미워하고 서운했던 거 지웠어요"라고 전했다. 수호는 커피를 마시며 "네 머리에 총을 겨눴던 거, 지웠어"라고 진심을 전했고, 영로 역시 수호의 마음을 느끼며 자신도 그 기억을 지웠다고 말했다. 수호는 그런 영로를 사랑스럽게 바라보다 커피 잔을 든 손을 잡았고, 이어 "그럼 이것도 지워"라며 영로에게 키스했다.

'설강화' 11회에서는 방팅에서 처음 만났던 수호와 영로가 수많은 오해와 사건 끝에 서로에 대한 솔직한 마음을 고백하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설레게 했다. 남파 공작원인 수호와 안기부장의 딸인 영로가 인질극이라는 위험한 상황 속에서 남북 권력자들의 위협을 뚫고 사랑을 이어나갈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JTBC '설강화'는 매주 토, 일요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사진제공 : 드라마하우스스튜디오·JTBC스튜디오)
(JTBC 모바일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