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전국 백화점·마트 방역패스 해제…3주간 사적 모임 6명

입력 2022-01-17 07:3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정부가 오늘(17일)부터 본격 적용하려던 백화점, 대형마트 방역패스를 전국적으로 해제할 방침입니다. 서울만 방역패스를 풀게 한 법원의 판단이 형평성 논란으로 번지자, 이같이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현장의 혼선을 줄이기 위한 조치인데요. 오늘 정부의 발표가 있을 예정입니다. 또 오늘부터 3주 동안 사적 모임이 가능한 인원이 6명으로 늘어납니다.

첫 소식으로 유미혜 기자가 전해드리겠습니다.

[기자]

오늘부터는 대형마트와 백화점에 갈 때 전국 어디서든 방역패스 없이도 출입이 가능해질 전망입니다

백신 미접종자도 자유롭게 마트를 이용할 수 있게 된 겁니다.

정부는 오늘 오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열어 이같은 방침을 확정해 발표합니다.

국민들의 불편과 혼선, 지역별 형평성 문제가 제기된 데 따른 겁니다.

앞서 지난 14일 서울행정법원은 서울 지역에 한해서만 대형마트·백화점에 대한 방역패스 집행정지 결정을 내렸습니다.

그러다 보니 서울에선 방역패스 없이 출입이 가능한 반면, 다른 지역에서는 불가능해져 혼선이 잇따랐습니다.

[김지수/경기도 고양시 화정동 : 아무래도 바로 옆인데 하는 곳과 안 하는 곳. 불공평하긴 하죠. 그거는…]

[정혜임/경기도 고양시 화정동 : (서울은) 사람이 많이 사는 데인데, 그런 데를 원래 더 강화를 해야되는데 그런 데가 아닌 데를 강화를 하니까 이상하다고 생각은 하고 있습니다.]

전국적으로 4명까지만 가능하던 사적 모임도 오늘부터는 최대 6명으로 늘어납니다.

다만, 오미크론의 확산을 감안해 식당, 카페 등의 영업시간은 기존처럼 밤 9시까지로 계속 제한됩니다.

한편, 어제 0시부터 밤 9시까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3344명입니다.

주말 검사건수가 줄어들면서 전날 같은 시간대 집계한 것보다는 208명 적지만 1주일 전보다는 500명 이상 많습니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감안하면, 오늘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4000명 안팎이 될 전망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