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청와대 "방역 정치적 접근, 책임있는 태도 아냐"...윤석열·안철수 겨냥?

입력 2022-01-14 16:18 수정 2022-01-14 16:53

"비과학적이라는 말로 국민 혼란스럽게 해, 그렇다면 다른 대안 제시해야"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비과학적이라는 말로 국민 혼란스럽게 해, 그렇다면 다른 대안 제시해야"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14일 오후 춘추관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방역조치와 관련해 브리핑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14일 오후 춘추관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방역조치와 관련해 브리핑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오늘(14일) "일각에서 명확한 근거도 없이 (정부의) 방역지침을 비과학적이라고 비판하면서 국민을 혼란스럽게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국민의 생명과 직결되는 방역을 정치적으로 접근해선 안된다. 이는 결코 책임있는 태도가 아니다"라며 "방역에 대해서는 누구라도 국민의 안전을 위해 협조해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습니다.

박 수석은 이번 메시지가 누구의 어떤 비판에 반박하는 것인지 밝히지 않았지만 야권 대선 후보들의 정부 방역정책 비판을 겨냥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옵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지난 11일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비과학적 방역패스 철회, 9시 영업제한 철회"라고 올렸습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도 지난 8일 소셜미디어에 "문재인표 백신패스에 반대한다"며 "정부 중심의 행정통제 방역이 아닌, 국민의 자발적 참여 방역으로 전환해야 할 때"라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특정인이나 특정한 정치세력에 반박하는 메시지는 아니다"면서 "지금은 정치권, 언론 나아가 모든 국민이 힘을 합치는 진정한 의미의 '정치방역'을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정부가 코로나19 손실 보상 등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하기로 한 것을 두고 야당이 '선거용 매표'라고 비난하는 것에 대해서도 반박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야당에서도 정부에 (추경안을) 짜서 와보라고 말씀을 했던 것으로 안다"며 "이 문제는 앞으로 여야가 논의할 문제"라고 말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