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위문편지' 논란에 사이버 폭력까지…조희연 "학생 괴롭힘 멈춰달라"

입력 2022-01-14 15:58 수정 2022-01-14 15:58

'위문편지 강요 금지' 국민 청원 12만 넘게 동의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위문편지 강요 금지' 국민 청원 12만 넘게 동의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군인 조롱 위문편지'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조 교육감은 페이스북에 “사안 조사에 철저를 기하겠다”라며 “학생에 대한 괴롭힘을 멈춰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서울시교육청 시민청원 게시판에는 '미성년자에게 위문편지를 강요하는 행위를 멈춰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에 2만4000명이 넘게 동의했습니다. 조 교육감이 청원에 대한 답변을 한 겁니다.

 
'여고생 위문편지 논란'에 대해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의 입장. 〈사진=조희연 서울시교육감 페이스북 캡처〉'여고생 위문편지 논란'에 대해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의 입장. 〈사진=조희연 서울시교육감 페이스북 캡처〉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서울의 한 여고생이 군인에게 보내는 위문편지 사진이 확산해 논란이 일었습니다. 해당 편지에는 “앞으로 인생에 시련이 많을 건데 이 정도는 이겨줘야 사나이가 아닐까요?”, “추운데 눈 오면 열심히 치우세요” 등의 내용이 담겼습니다.

'국군 장병을 조롱했다'라는 비난이 쏟아졌습니다. 동시에 여전히 여고생에게 봉사활동으로 인정해 준다며 위문편지를 쓰게 하는 교육 현장에 대한 비판도 나왔습니다. '위문편지를 금지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올라왔고 12만 명 넘게 동의했습니다.

문제는 일부 네티즌들이 해당 학교와 학생의 신상을 공개하면서 사이버 폭력 수준의 괴롭힘이 발생했다는 점입니다.

조 교육감은 “해당 학교 학생들에 대하여 온ㆍ오프라인에서 공격과 괴롭힘이 연일 계속되고 있다”라며 “학교에서는 즉시 학생의 심리ㆍ정서 지원을 위한 상담을 시작했고 교육청에서는 성폭력피해지원센터 등 전문기관과 연계해 신속하게 학생과 학부모의 상담과 치료를 지원하고 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피해 학생들의 인권을 심각하게 침해하는 불법적인 합성사진 등이 삭제되도록 지원하겠다”라고도 덧붙였습니다.

 
위문 편지 금지해달라는 국민청원 게시판. 〈사진=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위문 편지 금지해달라는 국민청원 게시판. 〈사진=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서울시교육청은 지역 교육지원청과 함께 학생이 위문편지를 쓰게 된 상황과 이후 과정 등에 대해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습니다. 또 서울 학교에 “비자발적ㆍ비민주적인 형태의 통일 안보 교육을 하지 말아달라”는 취지의 공문을 발송할 계획입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도 해당 학교에 대해 "봉사활동을 빌미로 한 강압적 위문편지 쓰기를 중단하고, 도 넘은 비방에 시달리는 학생 보호 조치를 마련하라"라고 촉구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