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더 나쁜 변화=윤석열" vs "이재명, 많이 초조해보여"

입력 2022-01-14 10:18 수정 2022-01-14 10:4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설 연휴 전에 치를 TV토론을 앞두고 소셜미디어를 통한 신경전의 강도를 높이고 있습니다.

소셜미디어 통해 신경전 벌이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사진=이재명 후보 페이스북, 윤석열 후보 공약위키 캡쳐〉소셜미디어 통해 신경전 벌이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사진=이재명 후보 페이스북, 윤석열 후보 공약위키 캡쳐〉

이 후보는 어제(13일) 페이스북에 '더 나은 변화=이재명, 더 나쁜 변화=윤석열'이라는 16자짜리 메시지를 올렸습니다. 최근 윤 후보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여성가족부 폐지' 등 '한줄 공약'을 올리는 것에 대한 일종의 패러디를 한 겁니다.

그러자 국민의힘은 윤 후보의 외모와 목소리를 재현한 'AI(인공지능) 윤석열'을 통해 맞대응했습니다. AI 윤석열은 이 후보의 페이스북 글을 배경으로 한 채 등장해 “이땡땡님, 글 잘 봤습니다”라며 “많이 초조해 보이십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윤석열 선대본부에 메시지 기가 막히게 잘 쓰는 인재들이 있으니 와서 한번 교육을 받고 가시는 게 어떨까요”라며 “교육비는 화천대유에서 계좌 이체로 받겠습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의 중심에 있는 '화천대유'를 언급해, 이 후보가 연관이 있음을 넌지시 표현한 겁니다.

이번 TV토론 논의에서 빠진 국민의당은 연일 반발 중입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는 어제 'MBC 뉴스데스크'에 출연해서 “공정하지 못하다. 양자토론은 두 사람 중 하나를 선택하게 국민께 만들려는 그런 의도가 너무나 보인다”고 비판했습니다. 국민의당 안혜진 대변인도 오늘 JTBC와의 통화에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항의 방문을 월요일 즈음 하려고 계획 중이고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도 내부적으로 논의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