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설 연휴 직후까지 '6명·밤 9시'…총리 "가족·친지 만남 자제해달라"

입력 2022-01-14 08:52 수정 2022-01-14 08:5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김부겸 국무총리가 1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김부겸 국무총리가 1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설 연휴 직후까지 사적모임 인원을 4명에서 6명으로 늘렸습니다. 나머지는 3주간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를 유지하기로 했습니다.

오늘(14일) 김부겸 국무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심사숙고한 결과 정부는 앞으로 3주간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를 그대로 유지하고자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오랜 기간 지속된 방역강화 조치로 인한 고통을 감안해사적 모임 인원 제한만 4인에서 6인까지로 조정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따라 식당과 카페 등 다중영업시설의 영업시간은 지금과 마찬가지로 밤 9시로 제한됩니다. 내달 6일까지입니다.

또 김 총리는 설 연휴 사적 모임 자제도 요청했습니다.

김 총리는 "고향 방문과 가족·친지와의 만남과 모임을 자제해줄 것을 요청한다"며 "희망의 봄을 기약하면서 공동체의 안전을 위해 다시 한번 방역 참여와 협조를 요청한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향해선 "방역 완화조치만 기다리며 힘겹게 버텨주고 계신 여러분께 안타깝고 죄송스러운 마음"이라고 했습니다.

추경 편성도 공식화했습니다. 김 총리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지원을 위해 초과 세수 등을 가용한 재원을 최대한 활용해 추경을 편성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추경안은 신속히 준비해 설 전까지 국회에 제출하도록 하겠다"며 "절박한 상황에 처한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의 심정을 감안하여 국회의 신속한 심의와 처리를 미리 요청드린다"고 말했습니다.
광고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