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골수 나누고 헌혈증 기증한 '천사 소방관'

입력 2022-01-14 06:02 수정 2022-01-14 08:54

20년 모은 헌혈증 119장 소아암 아동에게 전달
2017년 백혈병 환자에게는 골수 기증하기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20년 모은 헌혈증 119장 소아암 아동에게 전달
2017년 백혈병 환자에게는 골수 기증하기도

[부산소방재난본부 제공][부산소방재난본부 제공]
20년 동안 모은 헌혈증은 119장이었습니다.

소방관은 이 헌혈증을 소아암으로 투병 중인 아이들을 위해 기증했습니다.

부산 중부소방서 창선119안전센터에서 구급대원으로 근무 중인 38살 이성훈 소방교입니다.

이 소방교의 선행은 코로나 장기화 속 헌혈 감소로 혈액 수급난을 겪고 있는 현실에 따뜻한 울림을 주고 있습니다.

2017년에도 백혈병 환자에게 골수를 기증한 적이 있는 이 소방교는 휴가지에서도 헌혈차가 보이면 팔을 걷고 헌혈을 한다고 합니다.

[부산소방재난본부 제공][부산소방재난본부 제공]
최근엔 자기 돈을 털어 가정 형편이 어려운 아이들 21명에게 크리스마스 선물을 나눠주기도 했습니다.
[부산소방재난본부 제공][부산소방재난본부 제공]

이 소방교의 헌혈은 고등학교 2학년 때부터 시작됐습니다.

당시 친구 동생이 백혈병을 앓았는데 헌혈증이 도움된다는 말을 듣고 반 친구들과 함께 헌혈한 겁니다.

이후 아픈 사람들을 위해 계속 헌혈을 했고 작은 힘이라도 보탤 수 있다고 생각해 지금껏 선행을 멈추지 않고 있다고 합니다.
이성훈 소방교 [부산소방재난본부 제공] 이성훈 소방교 [부산소방재난본부 제공]

이렇게 소중한 생명을 살린 공헌을 인정받아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이 주는 '2021 생명존중대상' 수상자로 선정됐습니다.

이 소방교는 인명구조에 숨 가쁜 하루를 보내는 지금 일을 천직으로 여긴다며 시민들 안전을 책임지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를 밝혔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