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재명 "북 미사일 발사 강력 규탄"…'선제타격' 윤석열엔 "불장난하는 어린이 같다"

입력 2022-01-12 18:44 수정 2022-01-12 19:23

"과거 총풍 사건·북풍 사건 떠올라"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과거 총풍 사건·북풍 사건 떠올라"

〈YONHAP PHOTO-3917〉 북한의 극초음속 미사일 시험 발사 관련 입장문 발표하는 이재명 후보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안보 인사 영입 발표에서 박선우 전 한미연합사 부사령관과 부석종 전 해군 참모총장의 소개를 마친 뒤 북한의 극초음속 미사일 시험 발사와 관련해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2022.1.12 [공동취재]      srbaek@yna.co.kr/2022-01-12 17:27:18/ 〈저작권자 ⓒ 1980-2022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YONHAP PHOTO-3917〉 북한의 극초음속 미사일 시험 발사 관련 입장문 발표하는 이재명 후보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안보 인사 영입 발표에서 박선우 전 한미연합사 부사령관과 부석종 전 해군 참모총장의 소개를 마친 뒤 북한의 극초음속 미사일 시험 발사와 관련해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2022.1.12 [공동취재] srbaek@yna.co.kr/2022-01-12 17:27:18/ 〈저작권자 ⓒ 1980-2022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오늘(12일)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규탄하고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의 선제타격 발언을 비판했습니다.

이 후보는 "북한의 반복되는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 행위를 강력히 규탄하는바"라며 "북한은 한반도 평화를 위협하는 행동을 즉시 멈춰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특히 (북한의 도발 행위가) 선거 기간에, 그것도 반복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점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과거 총풍 사건, 북풍 사건을 떠오르게 한다"며 "한반도에 긴장과 안보 불안을 조장해 선거에 영향을 미치려는 의도로 의심받을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선제타격 발언을 한 윤 후보에 대해선 "화약고 안에서 불장난하는 어린이를 보는 것 같다"고 비판했습니다. 이 후보는 "세계 어느 지도자들도 선제타격을 함부로 말하지 않는다. 국제 사회의 침략적 전쟁을 종용하는 것으로 비칠 수 있고 자칫 선전포고로 해석될 수 있기 때문"이라며 "윤 후보는 선제타격을 운운하며 전쟁 위기를 조장하는 이유가 대체 무엇인가"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윤 후보는 핵을 탑재한 북한의 미사일 도발을 가정한 대응 방안의 하나로 선제타격론을 거론한 바 있습니다.

이 후보는 안보 분야 인재 영입도 발표했습니다. 부석종 전 해군 참모총장과 박선우 전 한미연합사 부사령관입니다. 이 후보는 "대한민국 안보를 평생 책임져 왔고, 큰 성과를 내신 두 분의 영입을 진심으로 환영한다"며 "부 전 총장은 소말리아 해적 퇴치와 경항모 사업을 주도하신 뛰어난 군인이고, 박 전 부사령관은 한미동맹 강화와 안보에 큰 역할을 해주실 분"이라고 말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