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양평군청 압색…'윤석열 장모 가족회사에 개발특혜' 혐의

입력 2021-12-30 20:00 수정 2021-12-30 20:0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경찰이 오늘(30일) 양평군청을 압수수색했습니다. 양평군청은 아파트 개발 사업을 하던 윤석열 후보 장모의 가족 회사에게 특혜를 줬단 의심을 받고 있습니다.

정용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토지정보과 사무실을 나서는 사람들 손에 파란 상자가 들려있습니다.

[개발부담금 관련 자료 확보하셨나요? 오늘 어떤 자료 위주로 확인하셨나요? (…)]

경기남부경찰청 수사관들이 오늘 양평군청 개발 관련부서 8곳을 압수수색했습니다.

이들 부서 공무원 8명의 자택도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됐습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장모의 가족회사에 개발 특혜를 준 혐의입니다.

이 회사는 2012년부터 2016년까지 양평군 공흥리 일대 땅을 사들여 350세대 규모의 아파트를 건설하는 사업을 벌였습니다.

사업 시행 기간을 허가받은 것보다 2년이나 넘겼는데도, 양평군은 이를 문제삼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알아서 연장까지 해줬습니다.

17억원이 넘는 개발부담금도 6억원으로 줄였다가, 최종엔 0원으로 결정해 사실상 면제해줬습니다.

이런 사실이 문제가 되자 양평군은 지난달에야 뒤늦게 1억8천700여만원으로 정정 부과했습니다.

윤 후보 장모의 회사는 그 사이 800억원 정도의 분양 실적을 올렸고, 200억원에 달하는 수익을 거둔 걸로 추정됩니다.

윤 후보 장모 특혜 의혹에 대해 경찰이 압수수색 등 강제수사를 진행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안진걸/민생경제연구소장 : 양평군의 고위 공무원들이 명백하게 특혜를 주지 않고는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이다. 그래서 제가 두 차례 가서 고발했고.]

경찰은 양평군청 공무원들과 함께 회사 주인인 윤 후보 장모도 피고발인 신분으로 입건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