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거인병' 투병 농구스타 김영희에 1000만원 보조금 지원한다

입력 2021-12-28 14:3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거인병(말단비대증)'을 앓고 있는 전 여자농구 국가대표 김영희(58)씨가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1000만원의 특별보조금을 받습니다. 〈사진=유튜브 캡처〉'거인병(말단비대증)'을 앓고 있는 전 여자농구 국가대표 김영희(58)씨가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1000만원의 특별보조금을 받습니다. 〈사진=유튜브 캡처〉
문화체육관광부가 '거인병(말단비대증)'을 앓고 있는 전 여자농구 국가대표 김영희(58)씨에게 1000만원의 특별보조금을 지원합니다.

김영희 씨는 1982년 인도 뉴델리 아시안게임 은메달, 1984년 미국 LA 올림픽 은메달 획득을 이끌었던 '스타'입니다.

오늘(28일) 문화체육관광부는 "국민체육진흥공단과 지난 23일 공단 이사회를 열고 김씨에게 특별보조금 1000만원을 지급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김씨를 특별보조금 대상자로 선정한 이유에 대해선 "체육훈장 백마장과 맹호장을 받은 김씨가 오랜 투병 생활로 경제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특별보조금은 국내 체육 발전에 힘쓰고 위상을 높인 공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생활 형편이 어려운 체육인에게 생활비와 의료비 등을 지원하는 복지사업입니다.

황희 문체부 장관은 내일(29일) 김씨 자택을 방문해 특별보조금을 전달할 예정입니다.

현역 시절 김영희 씨. 〈사진=유튜브 캡처〉현역 시절 김영희 씨. 〈사진=유튜브 캡처〉
김씨는 1984년 LA 올림픽을 마치고 전성기를 누리던 중 '말단비대증' 판정을 받고 긴 투병 생활을 이어왔습니다. '말단비대증'은 성장호르몬 과잉 분비로, 손발과 얼굴 등이 커지는 병입니다.

지난달 1일 유튜브 채널 '근황 올림픽'을 통해 김씨의 안타까운 근황이 전해졌습니다.

김씨는 "얼마 전에 크게 아파서 2개월 동안 입원을 했다"며 "장기가 커지는 병이라 예전에 수술했던 자리에 피가 많이 고여 있었다. 병원 안에서 힘든 고비를 많이 넘겼다"고 알렸습니다.

또한 생활고를 호소하기도 했습니다. 그는 "올림픽 연금 70만원으로 생활 중인데 어떨 때는 보름도 안 돼서 7000원밖에 안 남을 때도 있다. 이번에 입원하면서 병원비가 많이 나왔다"며 "후배 농구 선수 서장훈과 과거 대표팀에서 함께 운동했던 허재 감독이 응원차 돈을 보내줬다. 정말 마음이 따뜻하다"고 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