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슈체크] '먹는 치료제' 국내 언제 도입되나…효과는?

입력 2021-12-23 19:53 수정 2021-12-23 22:0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코로나 취재 맡고 있는 박민규 기자 나와 있습니다. 궁금한 게 많은데요.

백신처럼 세계 각국의 확보 경쟁이 치열할 것도 같고 일단 우리 정부도 먹는 치료제 도입 준비를 해왔죠?

[기자]

미국이 이번에 승인한 화이자, 앞서 영국에서 승인받은 머크 약 둘 다 식약처가 검토 중입니다.

지난달부터 해왔습니다.

식약처에 물어보니까 연내 승인도 가능하고 얘기를 하면서 1초도 낭비할 시간이 없다, 최대한 서두르겠다고 했습니다.

[앵커]

얼마나, 언제 들어올지는 좀 더 봐야 합니까?

[기자]

사실 질병관리청이 오늘(23일) 도입 일정을 공개하려다가 갑자기 미뤘습니다.

알아보니 식약처와 사전 상의가 없었던, 절차적 문제가 있습니다.

허가 당국이 결정하기 전에 도입 일정 발표하는 건 맞지 않다, 이런 판단 한 거고요.

긍정적인 점은 약을 더 많이 빨리 들여오는 쪽으로 협상이 되고 있어서 이 내용까지 담아서 발표하겠다고 합니다.

[앵커]

더 많이 들어온다고요?

[기자]

기존에 계약해둔 게 화이자와 머크 등 40만 회분쯤 됩니다.

이대로라면 다음 주 허가를 내면서, 여기에 추가된 물량까지 밝힐 걸로 보입니다.

[앵커]

그러면 이제 궁금한 건 치료제 효과잖아요. 어떻게 봐야 합니까?

[기자]

치료제 역할은 코로나 환자가 중증으로 나빠지는 걸 막는 겁니다.

화이자는 입원, 사망 확률 89% 낮춘다 머크는 30% 낮춘다 이렇게 밝히고 있습니다.

다만 제약사들이 내놓은 자료고 외부 검증은 안 된 겁니다.

실제 머크는 당초에 효과가 50%까지 줄인다고 했다가 30%로 줄여서 발표를 했거든요, 단순 비교는 한계가 있습니다.

프랑스는 머크 것은 주문 취소를 한다고 했고요.

반대로 일본은 머크 것 160만회분 계약했는데, 당장 다음주부터 쓰겠다고 하고 있습니다.

[앵커]

또 하나 백신처럼 감염 자체를 막는 건 아닌 거죠?

[기자]

말씀드렸듯 상태를 나빠지지 않게 하는 게 목적입니다.

효과도 초기에 닷새 정도로 한정이 됩니다.

[앵커]

어떤 환자에게 쓰느냐, 또 약값이 꽤 비싼데 어떻게 하느냐도 궁금합니다.

[기자]

아무래도 초기에는 고위험군 위주로 쓰일 것 같습니다.

제약사 임상 대상도 비만, 당뇨, 심장병 환자같은 미접종 고위험군이었습니다.

특히 재택치료에 큰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지금은 해열제, 감기약만 제공되거든요.

입원 환자는 주사제를 맞을 수 있지만, 재택치료자는 처방을 못 받았거든요.

그래서 먹는 치료제 들어오면 재택치료에 큰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한 사람 약값이 63만원 정도인데, 코로나 치료는 전액 정부가 내줍니다.

좀 더 싸게 만드는 복제약도 제약사들이 허용하겠다는 입장인데, 이것은 저개발국가 위주로 한다니까 조금 더 두고 봐야 할 것 같습니다.

[앵커]

궁금한 점이 많았는데, 잘 들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