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학폭 의혹' 신기루, "말 그대로 꼴통이었다" 생기부까지 공개하며 억울함 호소

입력 2021-12-18 10:4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학폭 의혹' 신기루, "말 그대로 꼴통이었다" 생기부까지 공개하며 억울함 호소
'학폭 의혹' 신기루, "말 그대로 꼴통이었다" 생기부까지 공개하며 억울함 호소
'학폭 의혹' 신기루, "말 그대로 꼴통이었다" 생기부까지 공개하며 억울함 호소

개그우먼 신기루가 학교 폭력 논란에 대해 억울함을 호소하며 생활기록부까지 공개했다.

신기루는 지난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숨겨지지도 않는 몸으로 소속사 뒤에 숨어 입장을 밝히다가 이제서야 제 이야기를 전하는 점 죄송합니다"라며 장문의 입장글을 올렸다.

그는 "중학교 3학년 때의 저는 친구를 가리지 않고 어울려 지내며 얘기하고 낄낄거리는 걸 좋아하던 학생이었다"며 "제가 기억하는 그 시절의 가장 못된 행동은 부모님이 안 계신 친구 집에 놀러 가 친구와 몰래 피워 봤던 담배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저는 학생으로서의 본분을 지키는 모범적인 이미지, 평범한 학생과는 거리가 먼 아이였다. 말 그대로 꼴통이었다"며 "하지만 아무리 기억을 해봐도 그 친구(신기루의 학폭을 폭로한 사람)의 주장처럼 선동해서 친구를 따돌리거나 뺨을 때리는 등의 폭력을 가한 적은 없었다"라고 밝혔다.

나아가 "단 한 번도 누굴 때려 본 적이 없다. 겁이 많아 몸싸움을 해 본 적도 없다"라며 "그 친구와 서로 감정이 안 좋았던 것과 자주 언쟁을 벌인 점은 분명하나 일방적으로 제가 괴롭힐 수 없는 사이였으며 그걸 당하고 있을 사람이 아니라는 건 본인이 더 잘 알 것 같다"라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중·고등학교 시절 학생기록부를 공개한 뒤, "생활기록부가 전부는 아니지만 적어도 누군가에게 폭력을 행사하는 학생은 아니었다. 25년 전 일이라 동창들의 얘기를 들어보고 싶은데 쉽지 않다. 혹시나 이 글을 본다면 연락을 통해 저에 대해 알려주셨으면 좋겠다"고 재차 억울함을 호소했다.

마지막으로 신기루는 "그 친구와 사이가 좋지 않았던 것을 분명히 기억한다. 직접 만나거나 통화라도 해서 오해를 풀고 싶다"며 "사과할 부분이 있다면 진심을 담아 사과할 것이다. 연락 기다리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지난 9일 온라인 커뮤니티 뽐뿌에는 한 네티즌이 신기루가 학교 폭력 가해자라고 주장하는 내용의 글을 올려 큰 파장을 일으켰다. 이에 대해 신기루 측 소속사는 학폭 의혹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며 강력 대응을 예고했다.

이지수 디지털뉴스팀 기자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