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방역패스 시행 앞두고…미접종 초·중학생 감염 급증세

입력 2021-12-08 07:3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정부가 12세 이상 청소년들의 백신 접종을 적극적으로 권고하고 내년 2월부터는 방역패스도 확대 적용하기로 했죠. 학생과 학부모들은 자율권을 침해한다며 계속해서 반발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백신을 맞지 않은 초등학생과 중학생의 감염이 실제로 요즘 크게 늘고 있습니다.

성화선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시교육청 앞에 근조화환이 길게 늘어섰습니다.

방역패스를 반대한다는 문구가 선명합니다.

학부모단체는 청소년에 대한 방역패스를 철회하라며 집회도 열었습니다.

[박재찬/서울학부모연합회 대표 : 아이들 접종의 선택 권한을 학생과 학부모의 자율의지에 맡겨야 합니다. 정부는 백신의 안전성에 대해 더 많이 소통하고…]

청소년 방역패스는 사실상 강제접종이라며 학부모의 반발이 커지고 있는 겁니다.

학부모단체연합은 내일(9일), 질병관리청과 교육부 앞에서도 시위를 할 계획입니다.

하지만 정부는 '필요하다'는 입장이 확고합니다.

[박향/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 : 감염 확산을 차단하고 또 대면수업의 학교 수업을 정상적으로 운영하기 위해서는 청소년들의 예방접종에 대한 제고가 조금 필요하기 때문에…]

실제 초등학생과 중학생의 감염이 빠르게 확산하고 있습니다.

대부분 초등학생은 맞을 수 있는 백신이 없고 중학생은 접종률이 낮아 코로나19가 파고들 가능성이 큽니다.

초등학생과 중학생의 코로나19 발생률은 10만 명당 12.6명까지 늘었습니다.

20~50대 성인이 6.4명인 것과 비교하면 2배에 가깝습니다.

결국 청소년도 방역패스를 적용해 2월부터는 학원 등을 가려면 접종을 모두 마치도록 했습니다.

하지만 방역당국은 2달 전까지만 해도 자율 접종 원칙을 밝혔습니다.

단계적 일상 회복 선언 후 확진자가 크게 늘자, 사실상 강제 접종으로 원칙이 바뀌었습니다.

충분한 설명 없이 입장을 바꾸면서 학부모와 학교, 학원 현장의 혼란을 키웠다는 목소리가 나옵니다.

학부모들이 걱정하는 청소년 백신 부작용에 대한 촘촘한 대응 체계 구축 등 불안을 잠재울 대책이 시급합니다.

(영상디자인 : 곽세미)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