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재명 "'존경하는 박근혜' 말했더니 진짜인 줄 알더라"

입력 2021-12-07 20:08 수정 2021-12-07 22:3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재명 후보는 오늘(7일) 강연에서 전직 대통령 박근혜 씨에게 존경한다고 했던 게 진짜로 존경해서 한 말은 아니라고 했습니다. 자신의 대표 정책인 전국민 재난 지원금과 국토 보유세에 대해서도 입장을 바꾼 게 아니라고 했습니다.

이 내용은, 고승혁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정부와 차별화하면서 지지층 외연 확장에 나선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

지난 주말엔 보수층 표심을 의식한 듯 전직 대통령 박근혜 씨를 향해 "존경"이란 표현을 썼는데

[이재명/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지난 3일) : 위축되고 이럴 때 누가 '어!' 해주면 힘 나고 갑자기 자신감 생기고 주름이 쫙 펴지고 이럽니다. 우리 존경하는 박근혜 전 대통령께서 대통령 하시다가 힘들 때 대구 서문시장을 갔다는 거 아닙니까.]

오늘은 맥락을 봐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재명/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 존경하는 박근혜 대통령님 그랬더니 진짜 존경하는 줄 알고…전혀 아닙니다.]

발언이 화제가 되자, 그런 의미가 아니라고 한 겁니다.

이 후보는 최근 대구·경북 지역 지지율이 두 자리 수로 오른 여론조사 결과를 받았습니다.

이번 주말에는 대구 방문도 앞두고 있습니다.

앞서 대선후보 수락연설에서도 "효율적이면 박정희 정책과 김대중 정책이 무슨 차이가 있겠냐"고 말했습니다.

일만 잘하면 된다는 취지였는데 보수층까지 겨냥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습니다.

일각에선 때와 장소에 따라 발언이 달라지는 것 아니냐는 비판도 나옵니다.

재검토하겠다던 '전 국민 재난지원금'과 '국토보유세'도 철회한 게 아니라면서 미묘하게 다른 입장을 내놨습니다.

[이재명/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 철회한 일이 없어요. 철회가 아니고 이번 본예산에 넣는 것을 양보한다 이런 거였죠. 국토보유세 정책 자체를 안 하겠다는 게 아니고 토지 이익 배당이라는 걸 해야 한다.]

(영상디자인 : 조성혜)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