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종교시설 방역패스 대신 '대면 예배 인원제한' 만지작

입력 2021-12-07 19:5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렇게 오미크론 변이가 국내에서 교회를 중심으로 번지자 종교시설에 대한 방역을 더 강화하잔 얘기가 나옵니다. 방역패스 대상에서도 빠져있는데 정부는 방역패스 보다는 대면 예배 인원을 줄이는 쪽에 무게를 두고 있는 걸로 확인됐습니다.

윤영탁 기자입니다.

[기자]

국내 첫 오미크론 확진자가 다닌 인천의 A교회, 접촉이 일어난 지난달 28일 예배 때 411명이 참석한 걸로 파악됐습니다.

2천500명이 참석할 수 있는 예배당이라 방역수칙을 어긴 건 아닙니다.

현 규정상 백신 접종자들만으론 정원 전체를 채울 수 있고 그렇지 않아도 50%까지는 대면 예배가 가능합니다.

미접종자도 1천200명 넘게 모일 수 있습니다.

그러나 예배 참석자 명단에 없던 사람들도 변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출입명부 관리가 제대로 안 된 겁니다.

[박영준/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팀장 (어제) : 동행인, 가족 단위 또는 동행자가 같이 왔었을 때 한 사람 이름만 수기로 등록하는 사례들이 일부 있었다고 해서…]

A 교회처럼 종교시설에서 집단감염이 터질 때마다 교인을 추적하느라 방역당국은 확산세를 잡을 시기를 놓쳐왔습니다.

그래서 종교 시설에도 방역패스를 도입해야한다는 목소리가 나옵니다.

정부는 A 교회 관련 변이 확진자만 30명 가까이 나오고 나서야 대책 마련에 들어갔습니다.

[손영래/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 : 종교시설 쪽의 방역을 강화할 수 있는 방안들을 협의 중에 있습니다.]

그런데 방역패스를 적용하기보단 대면 예배 참석 인원을 더 제한하는 정도로 그칠 가능성이 높습니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아직 논의 초기단계라 구체적인 내용은 결정된 게 없다면서도 "당장 또 다시 바꾸긴 쉽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아직 다른 종교 시설에선 변이 전파 사례가 나오지 않았다는 겁니다.

다만 많은 사람들이 모여서 예배하고 찬송가를 부르는 걸 생각하면 정부가 더 적극적으로 움직여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신하림)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