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미-중 충돌에 붕 뜬 '종전선언'…정부 구상 차질 빚나

입력 2021-12-07 20:04 수정 2021-12-07 23:42

동맹국 동참 이어질 경우 정부도 부담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동맹국 동참 이어질 경우 정부도 부담

[앵커]

두 나라의 충돌은 우리에게도 큰 영향을 주고 있습니다. 이번 올림픽을 한반도 평화의 계기로 삼겠다는 우리 정부의 구상에 차질이 생겼습니다. 미국이 앞장서는 '외교적 보이콧'에 우리가 동참하느냐의 문제에까지 부딪혔습니다.

신진 기자입니다.

[기자]

우리 정부는 '미국이 외교적 보이콧 결정을 알려왔지만 동참해달라고 요구하지는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우리나라 사절단을 베이징동계올림픽 때 보낼지는 아직 결정되진 않았다고 했습니다.

[최영삼/외교부 대변인 : 이번 올림픽이 동북아와 세계평화와 번영 및 남북관계에 기여하기를 희망하고 있다는 말씀도 드립니다.]

하지만 미국의 보이콧에 동참하는 동맹국이 늘어날 경우 우리 정부에도 부담이 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옵니다.

우리 정부로선 결국 선택의 기로에 놓인 겁니다.

베이징 올림픽을 계기로 북한과의 관계를 풀어보겠다는 우리 정부의 구상도 차질이 불가피해졌습니다.

이미 국제올림픽위원회 IOC가 도쿄올림픽 불참을 이유로 북한 선수단의 베이징 동계올림픽 출전을 막은 상태입니다.

여기에다 미국측 고위인사들도 베이징에 오지 않게 돼 남북미중이 모여 종전선언을 하는 건 어려워졌습니다.

하지만 우리 정부는 올림픽이 아니더라도 여건이 조성되면 종전선언 논의가 급물살을 탈 수 있다는 입장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