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윤석열 선대위 "백신 부작용 인과관계 증명 책임, 정부가 지겠다"

입력 2021-12-07 15:20 수정 2021-12-07 15:2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는 오늘(7일) 코로나 백신 부작용과 관련한 인과관계 증명 책임을 정부가 지겠다는 공약을 발표했습니다.

 
원희룡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정책총괄본부장 〈사진=연합뉴스〉원희룡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정책총괄본부장 〈사진=연합뉴스〉

원희룡 선대위 정책총괄본부장은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에서 “부작용 인과성 증명책임은 정부가 져야 한다”며 “관련법과 제도를 개선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이어 “백신 부작용에 따른 사망자의 경우 '선(先) 보상 후(後) 정산' 원칙을 적용하고 중증환자에 대해서도 선(先) 치료 후(後) 보상 제도를 대폭 확대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 밖에 백신 부작용 피해자들의 보상 절차를 체계화하기 위해 '백신 부작용 국민신고센터'를 설치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선대위가 꾸려진 뒤 처음으로 '코로나 공약'을 발표하는 이유에 대해서도 밝혔습니다. 원 본부장은 “이 정부는 자기들끼리 진영 논리 담벼락을 쌓아서 피해자의 울부짖음을 외면하고 있어서 해당 공약을 먼저 발표하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선거 전체의 승부를 좌우할만한 대표 공약은 “12월 말에서 1월 초 즈음 발표할 것”이라며 “공약집은 2월에 국민에게 공개된다”고 예고했습니다.

정책 공약을 만들어가는 방법론에서도 발상의 전환을 시도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노션' 등과 같은 온라인 협력 도구로 국민이 직접 정책 공약을 만드는 데 참여할 수 있게 하고 이를 '나무위키' 같은 플랫폼을 통해 쉽게 볼 수 있게 하겠단 겁니다. 이런 시도를 하는 이유에 대해 “윤석열 후보가 정책 공약을 만들고 채택하고 발굴하고 반영시키는 것이 수백만 명의 참여 속에서 이뤄지길 목표로 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