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매트릭스] "직구 고시 통과해야"…아무나 못 사는 해외직구 왜?

입력 2021-12-05 19:0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같은 제품이라도 해외 쇼핑몰에서 직접 구매하면 훨씬 저렴하게 살 수 있는 경우가 많죠. 그런데 한국에서 이렇게 직접 구매하는 걸 막는 해외 쇼핑몰이 늘고 있다고 합니다. 오죽하면 '직구 고시'를 통과해야 한다는 표현까지 등장했습니다.

구혜진 기자입니다.

[기자]

Q. 해외직구로 산 물건은? 

[옷 같은 거 좀 보는 것 같아요.]

[전자제품 아니면 잔(컵.)]

[홍차 샀어요.]

비싼 배송료와 관세, 번거로움을 감수하는 가장 큰 이유는 역시 가격입니다.

[이건모/경기 하남시 망월동 : 카시트라든가 아니면 아기들 젖병 같은 거 일본 대비 좀 비싸다.]

우리나라 TV도 미국에선 반값, 20만원 가까이하는 신발도 8만원대입니다.

그런데 한국 소비자들의 구매를 제한하는 쇼핑몰들이 점점 늘어나고 있습니다.

해외 직구의 대표주자인 폴로, 지난해부터 아시아에서의 구매를 제한했습니다.

하지만 가격 차이를 무시할 수 없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32만원 정도인 어린이 패딩, 미국 공식 사이트에선 12만 9000원입니다.

미국 쇼핑몰 주소를 입력해도 한국 사이트로 연결돼 입장 하는 것 부터 어렵습니다.

'폴로 고시'라고 불릴 정도인데, 결국, 성공한 고수에게 '통과' 비법을 물었습니다.

첫번째 팁은 미국인처럼 보이기.

일단 IP를 우회해 주는 서비스인 VPN 프로그램을 다운받아 미국에서 인터넷에 접속한 것 처럼 속입니다.

주문할 땐 영어 이름을 씁니다.

한국 기업의 이메일 주소도 자제합니다.

[공남옥/해외직구 구매자 : 아무 영어 이름이나 (괜찮아요). 보통 많은 분들이 넷플릭스에서 영화 보다가 이름 나오면 그대로 적더라고요. (저는) 린다 스미스.]

두번째, 컴퓨터를 뚫어야 합니다.

미국에서 받아 우리나라로 보내주는 현지 배송 대행 서비스를 이용해야 합니다.

그런데 해당 주소로는 주문을 못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비법은 주소 변형, 예를 들어 우편번호가 10101이라면, 비슷해 보이는 알파벳, IOIOI를 적는 겁니다.

컴퓨터에겐 전혀 다른 글자지만 사람은 읽을 수 있습니다.

[공남옥/해외직구 구매자 : 배달원이 봤을 때 문제만 없으면 돼서 보통 점이나 콤마를 찍기도 합니다.]

마지막 관문은 결제입니다.

신용카드 16자리 중 앞의 6자리는 카드를 발급한 회사 정보를 담고 있습니다.

6자리를 입력하면 어느 나라의 어느 카드사에서 발급받았는지를 알 수 있는 겁니다.

우리나라 카드 번호 상당수가 거절당합니다.

카드 번호가 드러나지 않는 간편 결제 서비스를 통해 해결하면 드디어 주문 완료 화면을 볼 수 있습니다.

수수료를 내면 구매를 대신 해 주는 업체들도 있습니다.

시간을 들여 공부하지 않으면 더 많은 돈을 지불해야 하는 구조입니다.

우리나라의 높은 가격이 아쉽습니다.

[이건모/경기 하남시 망월동 : 우리나라는 중간 유통회사들이 가격을 융통성 있게 못 하기 때문에 온라인 쇼핑몰 세일 부분이 활성화가 안 되어 있다고 느꼈습니다.]

가격 차이가 좁혀지지 않으면 '직구 고시' 공부 계속될 듯 합니다.

(영상디자인 : 곽세미 / 영상그래픽 : 김정은)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