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재명 "비천한 집안이라 주변 더러워"…야당 "가난하면 쌍욕하나"

입력 2021-12-05 16:09

이재명 "출신이 비천함은 제잘못 아냐, 제탓 말아달라…그속에서도 최선다해"
국힘 성일종 "가난하면 이재명후보처럼 사나? 과거 덮으려는 모습이 더 비천해보여"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이재명 "출신이 비천함은 제잘못 아냐, 제탓 말아달라…그속에서도 최선다해"
국힘 성일종 "가난하면 이재명후보처럼 사나? 과거 덮으려는 모습이 더 비천해보여"

이재명 "비천한 집안이라 주변 더러워"…야당 "가난하면 쌍욕하나"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자신의 가족사를 해명하는 과정에서 '비천한 집안'이라고 말한 것과 관련해 야당에서 비판이 제기됐다.

이 후보가 조카의 살인사건 변론이나 형수 욕설, 친형 정신병원 강제입원 등에 대한 논란을 출신 탓으로 돌리며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앞서 이 후보는 지난 4일 전북 군산 공설시장 연설에서 자신의 가족사를 꺼내 들며 "제 출신이 비천하다. 비천한 집안이라서 주변에 뒤지면 더러운 게 많이 나온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 잘못이 아니니까. 제 출신이 비천함은 저의 잘못이 아니니까 저를 탓하지 말아달라"며 "저는 그 속에서도 최선을 다했다. 앞으로도 그렇게 하겠다"고 했다.

이와 관련, 같은 당 고민정 의원은 같은 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후보의 연설 장면이 담긴 영상을 공유하며 "어려운 시절을 함께 보냈을 가족에 대해 온갖 거친 말이 오갈 때 인간 이재명은 얼마나 가슴이 찢어졌을까 생각이 든다"고 했다.

그는 "진흙 속 연꽃을 봐주십시오"라며 "국민들과 함께 진흙탕에서 뒹굴며 살아온, 나라를 어떻게 운영해야 하는지 아는 검증된 이 후보에게 마음을 열어달라"고 호소했다.

국민의힘에서는 해당 발언이 "국민 모독"이라며 반발했다.

성일종 의원은 5일 SNS에서 '가난하게 큰 사람은 모두 형수에게 쌍욕하고 조폭, 살인자 변호합니까?'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가난하게 크면 모두 이 후보처럼 사는 줄 아나. 두 번 다시 이런 궤변하지 말라"며 "비천했어도 바르고 올곧게 살며 존경 받는 국민들을 모욕하지 말라"고 비판했다.

성 의원은 "지금 국민들이 문제 삼고 있는 것은 이 후보가 변호사가 되고 성남시장이 되는 등 성공의 결실을 거둔 후에도 행한 천박한 말과 위험한 행실에 법적, 도덕적 책임이 없느냐는 것"이라며 "과거를 덮으려 애쓰는 모습이 더 비천해보인다"고 지적했다.

이어 "성공한 후에 이 후보가 행한 언행은 분명 이 후보가 책임져야 할 몫"이라며 "진흙 속에서 핀 꽃이 왜 존경을 못 받는지 스스로 돌아보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