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얼싸안은 윤석열-이준석, 갈등 봉합…"직접 소통강화"

입력 2021-12-04 12:13 수정 2021-12-04 12:42

김종인 선대위원장 합류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김종인 선대위원장 합류


[앵커]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어젯 밤(3일) 울산에서 이준석 대표를 만나 그동안 이견을 보여왔던 대선 후보와 당 대표의 권한 배분에 합의하는 등 당내 갈등을 봉합했습니다.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은 국민의힘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으로 합류하기로 했습니다.

서준석 기자입니다.

[기자]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얼싸안았습니다.

두 사람은 어젯밤 울산에서 긴급 회동을 갖고 갈등을 봉합했습니다.

이준석 대표는 지난달 29일부터 선거 캠페인 전략 등에 불만을 표하고 당무를 잠시 내려놨습니다.

갈등이 이어지면서 윤 후보의 지지율도 하락 중이었습니다.

이런 가운데 만난 두 사람은 두 시간여 이어진 회동에서 선거대책위원회 인선과 권한배분 등에 합의했습니다.

특히 이 자리에서 젊은 세대에 대한 소통과 정책 행보가 이번 선거 핵심이라는 점에 의견을 모아 이준석 대표의 체면을 살렸다는 해석도 나옵니다.

양 측은 "대선 관한 중요사항에 대해 후보자와 당 대표, 원내대표는 긴밀히 모든 사항을 공유해 직접 소통한다"는 내용의 합의문도 발표했습니다.

'이준석 패싱' 논란이 반복되지 않도록 윤 후보가 약속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또 윤 후보는 이 자리에서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이 당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직을 수락했다고 밝혔습니다.

당내 갈등을 해결한 국민의힘은 오늘 부산에서부터 공동 선거운동을 할 계획입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