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민주당, 조동연 사의 수용 "사퇴 입장 확고…뜻 존중"

입력 2021-12-03 14:58 수정 2021-12-03 15:2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조동연 신임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 지난달 30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 브리핑룸에서 열린 공동상임선대위원장 인선 발표 기자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조동연 신임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 지난달 30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 브리핑룸에서 열린 공동상임선대위원장 인선 발표 기자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이 조동연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의 사의를 수용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오늘(3일) 고용진 민주당 선대위 수석대변인은 "조동연 위원장이 송영길 상임선대위원장에게 재차 선대위원장직 사퇴 의사를 밝혀왔다"며 "송 위원장은 만류했으나 조 위원장은 인격살인적 공격으로부터 아이들을 보호하기 위해서라도 사퇴해야겠다는 입장이 확고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안타깝지만 조 위원장의 뜻을 존중할 수 밖에 없어 이재명 후보와 상의하여 사직을 수용하기로 했다"며 "송 위원장은 조 위원장과 아이들을 괴롭히는 비열한 행위가 중단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조동연 위원장은 어제(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제가 짊어지고 가겠다. 죄 없는 가족들은 그만 힘들게 해달라"며 "누굴 원망하고 탓하고 싶지 않다. 아무리 발버둥 치고 소리를 질러도 소용없다는 것을 잘 안다"는 글을 올렸습니다.

이후 이날 오전 송 위원장에게 전화로 사퇴 의사를 밝혔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