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윤석열 "이준석 100년에 한번 나올까말까…만나고 싶다"

입력 2021-12-03 13:34 수정 2021-12-03 13:3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오늘(3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 들어서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오늘(3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 들어서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제주에 머물러 있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향해 굉장히 만나고 싶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윤 후보는 오늘(3일)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비공개 선대위 회의를 한 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는 "저에 대해서 아쉬운 점이 있다면 언제든 만나서…"라며 "제가 오늘도 사실 일정을 좀 정리하고 제주도를 가려고 했는데 (이 대표가) 장소를 또 옮긴다고 그러고 안 만나겠다고 선언을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윤 후보는 이 대표에 대해 길게 칭찬을 하기도 했습니다. 그는 "만날 때마다 번뜩이는 아이디어에 감탄했다"면서 "우리 정당사에 가장 최연소고, 100년에 한번 나올까 말까 하는 젊은 당 대표를, 제가 대선 후보로서 함께 대장정을 간다는 것 자체가 굉장히 운 좋은 사람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윤 후보는 "그렇기 때문에 이런 작금의 상황에 대해 저도 좀 당황스럽고 제 스스로가 이해 안 되는 부분이 있다"면서 "그런 걸 오해라고 할 수도 있겠습니다만, 저는 이 대표에 대해 오해한 사실이 없다. 늘 대단한 인물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11·5 전당대회에서 후보가 된 바로 다음 날 가장 먼저 점심 식사를 하면서 앞으로 선거운동을 어떻게 해나갈 지에 대해 이 대표 본인이 준비한 것의 개요를 들었고, 굉장히 고맙게 생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윤 후보는 이 대표가 어제 기자들에게 "이준석이 홍보비를 해 먹으려고 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던 인사를 후보가 누군지 아실 것이다"고 언급한 것에 대해선 "그런 얘기를 들은 사실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제가 인선에 대해서 정보를 공유하고 상의를 하려는 과정에서 홍보 미디어 부분을 맡을 전문가를 추천해 달라 했더니 이 대표 본인이 직접 하겠다고 해서 '하십시오' 하고 즉석에서 그 일을 맡겼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제주 연동의 한 카페에서 기자 간담회를 갖고 "후보가 만나자고 하면 제가 올라가겠다"면서 "저는 당연히 허심탄회하게 후보와 만나서 100% 상의할 의사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이 대표는 "윤 후보 측에서 저희 관계자에게 만나자는 제안을 하면서 '의제를 사전 조율해야 지만 만날 수 있다'고 했다"면서 "당대표와 후보가 만나는데 의제를 사전 조율하지 않아서 만날 수 없다고 하는 것에 대한 강한 문제 의식이 있다. 핵심 관계자의 검열을 거치려는 의도라면 저는 절대 만날 계획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