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수도권 6명·비수도권 8명 모임 허용…식당·카페도 방역패스 적용

입력 2021-12-03 08:42 수정 2021-12-03 09:1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김부겸 국무총리가 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김부겸 국무총리가 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다음 주부터 4주 동안 사적모임 허용 인원이 수도권은 최대 6인, 비수도권은 8인까지로 제한됩니다.

오늘(3일) 김부겸 국무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안전재난대책본부 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의 방역조치 강화방안을 발표했습니다.

청소년을 대상으로 하는 방역패스 적용은 내년 2월부터 실시하기로 했습니다.

김 총리는 "일상에서 감염위험을 낮추기 위해 '방역패스'를 전면적으로 확대 적용하고자 한다"며 "식당과 카페를 포함한, 대부분의 다중이용시설에 적용하며, 실효성 있는 현장 안착을 위해 1주일의 계도기간을 둘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김 총리는 "이번 주 들어, 하루 확진자 수가 5천명을 넘어섰고, 전국의 중환자 병상 가동률도 80%에 육박하는 등, 모든 방역지표가 위험신호를 보내고 있다"고 현 상황을 평가했습니다.

이어 "오늘부터 한 달간을 '특별방역점검기간'으로 정해서 운영하고자 한다"며 "필요할 경우, 언제든지 보다 강력한 방역강화 조치를 그때그때 신속하게 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