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사적모임·영업시간 제한 등…강화된 방역 대책 발표

입력 2021-12-03 07:3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미크론 바이러스 공포가 국내에서도 빠르게 번지고 있는 가운데 신규 확진자 발생도 심각한 수준입니다. 어젯밤(2일) 9시까지 4057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고 오늘 0시 기준 확진자 수는 계속해서 5천 명 안팎에 이를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오늘 강화된 방역 대책을 내놓을 예정인데 사적모임 인원 축소와 방역 패스 확대 적용 등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박소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단계적 일상회복이 쉽지 않을 거란 뜻을 내비쳤습니다.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가는 길이 순탄치 않고 신종 변이 오미크론의 위험성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실제 청와대는 방역조치를 전면 수정하는 쪽으로 방향을 잡았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사적모임 인원 축소와 영업시간 제한을 모두 포함해 검토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불과 나흘 전만해도 문 대통령은 "단계적 일상회복 후퇴는 없다"고 했지만 그만큼 위기 의식이 커진 상황입니다.

당초 논의됐던 사적 모임 허용 수준은 미접종자 모임 인원을 2명으로 줄여 수도권은 8명, 비수도권은 10명까지 제한하는 조치였습니다.

그러나 수도권의 경우 이보다 강화된 최대 4명 또는 6명까지 제한하는 안이 일상회복위원회에 올라와있습니다.

매장 영업시간도 밤 10시 또는 자정까지 제한하는 안도 논의 중입니다.

여기에다 백신 미접종자 보호를 위해 식당과 카페에 방역패스를 적용하는 의견도 제시됐습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관계자는 "앞선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수준으로 모든 조치를 열어놓고 검토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방역패스가 일부 적용되는 상황이라 백신 접종자가 체감하는 정도는 거리두기 4단계보다는 약할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이런 조치가 또 다시 자영업자에게 부담이 될 거란 우려가 나옵니다.

총리실 관계자는 "방역 강화 조치로 인한 피해는 자영업자나 소상공인에 집중되는 측면이 있다며 종합적으로 고려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우선 방역당국은 기존 백신이 오미크론 변이에 대응하는 데 효과가 있다며 3차 접종 독려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정은경/질병관리청장 : 3차 접종을 하게 되면 좀 더 항체가를 신속하게 올려서 오미크론 변이에 대해서도 대응이 가능하기 때문에…]

정부는 오전 중대본 회의를 거쳐 방역 대책을 발표합니다.

(영상디자인 : 박상은)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