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재명 "BTS 병역면제 최대한 자제…정치권 나서는 것 '오버'"

입력 2021-12-02 14:36 수정 2021-12-02 14:4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오늘(2일) 서울 양천구 한국방송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 참석해 토론회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오늘(2일) 서울 양천구 한국방송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 참석해 토론회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방탄소년단(BTS)를 비롯한 대중문화 예술인의 병역 문제와 관련해 "공평성의 차원에서 연기를 하는 것이 바람직하게 보여진다"며 "면제는 최대한 자제하는 게 좋겠다"고 밝혔습니다.

오늘(2일) 이 후보는 서울 양천구 한국방송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 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국제적으로 대한민국을 알리는 정말 유능하고 뛰어난 인재이기는 하나, 대한민국 젊은이 중에 군대 가고 싶은 사람이 누가 있겠냐"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후보는 "BTS 본인들도 그렇고 팬클럽인 아미(Army)도 군대에 가야 한다고 주장한다"면서 "굳이 정치권이 나서서 면제 시키자고 하는 것은 약간 '오버'하는 거 아닌가 생각했다"고 덧붙였습니다.

현재 국회에서는 BTS의 병역 논의와 관련해 국위를 선양한 대중문화예술인에게 병역 특례의 문을 열어주는 법안이 국방위에 계류돼 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