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전자발찌 살인' 강윤성, 결국 국민참여재판 진행

입력 2021-12-02 11:28 수정 2021-12-02 11:44

내년 2월 8일 오전 9시 30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내년 2월 8일 오전 9시 30분

강윤성강윤성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를 끊고 여성 2명을 살해한 강윤성(56)의 재판이 국민참여재판으로 진행됩니다.

서울동부지법 형사합의12부(부장판사 박상구)는 2일 강도살인, 살인, 사기, 공무집행방해, 전자장치부착등에관한법률위반, 여신전문금융업법 위반, 전기통신사업법 위반 등 7개 혐의로 구속기소 된 강 씨의 3차 공판기일을 진행했습니다. 강 씨는 "살인한 건 인정하지만, 계획적인 범행은 아니었다"며 우발적인 살인을 주장했습니다. 또한 "나의 순수함을 국민에게 객관적으로 판단 받고 싶다"고 밝혔습니다. 재판부는 국민참여재판은 피고인의 의사가 우선시 돼야 한다며 내년 2월 8일 국민참여재판을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국민참여재판은 만 20세 이상 국민 중 무작위로 배심원을 선정해 형사재판에 참여하는 제도로 재판의 모든 절차가 하루 동안 이뤄지게 됩니다.

한편, 강윤성은 "국민참여재판 때 개인적으로 녹취해서 소장할 수 있게 해 달라"고 요구했지만, 재판부는 "필요하다면 재판 열람신청을 할 수 있다"며 개인 녹취는 불가하다고 말했습니다.

국민참여 재판으로 열리는 강 씨의 다음 공판은 내년 2월 8일 오전 9시 30분 동부지법에서 열릴 예정입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