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부실 대응' 비판에 경찰 특별훈련…현장선 '다른 걱정'

입력 2021-12-02 07:54 수정 2021-12-02 09:5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경찰관들의 부실대응 논란이 크게 일었던 인천 흉기난동 사건 이후 필요한 물리력을 행사 하라는 지시가 내려진 상태고요, 신임 경찰들을대상으로 특별 교육도 실시됐는데요. 그런데 현장에서 경찰들은 과도한 대응을 했다고 책임을 묻고 비판을 받는 게 더 큰 문제라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송우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젊은 경찰들이 사격장에서 실탄 사격을 하고 있습니다.

덤비는 범인을 맨몸으로 체포하는 훈련부터, 흉기를 든 범인을 만났을 때 삼단봉을 휘둘러 제압하는 훈련도 합니다.

[자 칼 버려! 칼 버려! 이렇게 해서 그리고 막아주면 돼. 알겠죠?]

서울경찰청이 어제(1일) 진행한 신임 경찰 특별교육입니다.

테이저건을 쏘는 훈련도 다시 하고 있습니다.

경찰이 시민을 지킬 수 있는 능력이 있는지에 대한 비판이 이어지자, 급하게 실시한 겁니다.

현장 경찰들 사이에선 '물리력을 사용하면 과도한 대응 아니냐며 책임을 묻는 상황이 더 문제'라는 불만이 나옵니다.

한 경찰은 "범인을 못 잡더라도 총과 테이저건은 사용하지 말아야 한다는 인식을 경찰들이 갖고 있다"며 대책을 촉구하는 국민 청원을 올리기도 했습니다.

과잉 대응 논란을 막고 증거도 저장할 수 있는 '경찰 보디캠'은 지금도 도입되지 않고 있습니다.

지난 2015년부터 일부 지역에서 보디캠을 시범 운영했지만 지난 8월 끝났습니다.

그마저도 배터리 용량이 적고 자주 고장이 나, 지난해부터는 사용한 적이 아예 없습니다.

일부 경찰들은 사비를 들여 시중에서 보디캠을 사서 쓰고 있습니다.

[경찰 관계자 : 안 그래도 워낙 사건·사고가 많아서, 다 개인이 필요하면 구입해서 지금 쓰고 계세요.]

2019년 '서울 암사역 흉기 난동 사건'의 경우 처음엔 시민이 촬영한 일부 영상이 공개가 되며 경찰이 미숙한 대처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하지만 이후 현장 경찰관이 따로 갖고 있던 21만원짜리 사제 보디캠 영상이 공개되면서 사그라들었습니다.

[경찰 관계자 : (경찰 입장에서) 억울함을 증명할 수 있는 방법은 사실은 보디캠밖에 없는 실정입니다.]

미국과 영국 등은 법적 근거를 마련해 경찰에 보디캠을 지급하고 범죄 현장에서 적극 활용하고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정수임)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