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변이 우려' 정부, 입국금지국 확대·입국자 전원 격리 검토

입력 2021-12-01 19:3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우리 정부는 '범정부 합동 TF'를 만들어 대책을 세우고 있습니다. 입국금지 대상 국가를 확대하는 방안부터 격리를 면제해주는 혜택을 없애는 방안까지 살펴보고 있습니다.

유한울 기자입니다.

[기자]

지금은 아프리카 8개 나라에 대해서만 외국인 입국이 금지돼 있습니다.

정부는 다른 나라로 넓히는 것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손영래/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 : 해외 입국을 막는 것은 여전히 중요하기 때문에 해외 입국 쪽에서의 강화 조치를, 검역을 강화하는 조치를 신속하게 할 예정이고…]

다만, 외교적 문제가 얽혀 있어 바로 결정하기는 힘듭니다.

그전에라도 다른 방법을 찾아야 합니다.

그래서 정부는 우리나라에 들어오는 사람 모두를 격리하는 방안을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현재 접종을 완료한 사람은 격리를 하지 않아도 됩니다.

하지만 접종을 마치고도 오미크론에 감염된 확진자가 나오고 있기 때문에 당분간 예외를 둬서는 안 된다는 것입니다.

델타 변이보다도 전파력이 높은 것으로 추정되는 오미크론의 특성을 고려해 한 차례 미뤘던 방역수칙 강화도 곧 발표할 예정입니다.

[전해철/행정안전부 장관 : 정부는 수도권 지역 사적 모임 규모와 식당·카페 미접종 방문 인원 축소, 방역패스 적용 대상 확대 등을 포함하는…]

정부는 우선 일상회복지원위원회 각 분과별로 의견 수렴에 들어갔습니다.

이 내용을 바탕으로 오는 금요일 중대본 회의에서 최종 결정을 내릴 것으로 보입니다.

전문가들은 이미 많이 늦었기 때문에 지금이라도 주저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습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