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재명 "日 강제징용 판결 이행 필요…정부도 적극 해결 나서야"

입력 2021-12-01 14:5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이재명 "日 강제징용 판결 이행 필요…정부도 적극 해결 나서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1일 일본 강제징용 노동자 배상 문제에 대해 "역사는 외면한다고 사라지지 않는다"며 "일본 정부는 강제징용 배상 판결을 속히 이행해야 합니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SNS에 올린 글에서 "5년 넘게 이어졌던 지난한 재판 과정의 고통도 승소 판결로 종지부를 찍을 줄 알았지만 강제징용 피해자들은 소송 시기보다 더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지난 2018년 11월 29일 대법원은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들에 대한 일본 기업의 배상을 명령한 판결을 내렸다.

이와 관련, 이 후보는 "미쓰비시 측이 대법원의 판결에도 위자료를 지급하지 않고 버티다 자산 압류나 매각명령이 내려지면 계속 항고하는 수법으로 (3년 넘게) 시간 끌기를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문제 해결의 주체인 일본 정부의 대응도 우려스럽다. 대법원판결 이후 일본 정부가 한국 정부에 지속해서 '경제보복'을 시사하면서 재판 결과를 부정하고 있다"며 "대법원판결을 인정하는 전제 위에서 문제 해결 방법을 다시 찾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우리 정부를 향해서도 "더 적극적으로 해결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외교 갈등을 회피하는 동안 고령의 피해자 다섯 분 중 두 분이 고인이 됐다"며 "지연된 정의는 정의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