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국경 봉쇄 일본서 '오미크론' 첫 감염자…최소 18개국 확산

입력 2021-11-30 19:34 수정 2021-11-30 22:0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옆 나라 일본에서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가 처음으로 확인됐습니다. 이틀 전 아프리카 나미비아에서 일본으로 입국한 30대 남성입니다. 일본이 오늘(30일)부터 국경을 봉쇄했지만, 오미크론은 이미 한발 먼저 들어와 있었던 것이지요. 오미크론 변이가 발견된 나라는 일본을 포함해 18개국으로 늘었습니다. 우리에게도 그 위협은 한층 더 가까워졌습니다.

먼저 김혜미 기자입니다.

[기자]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30대 남성은 아프리카 남부 나미비아에서 일본으로 향했습니다.

현지시간 28일 저녁 나리타 공항을 거쳐 일본에 들어왔습니다.

일본 당국은 공항 검역소에서 이 남성을 검사해 코로나 양성이라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이후 일본 당국은 유전자 검사를 추가로 실시해 오미크론 변이 감염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이 남성은 현재 발열 증상으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함께 입국한 가족 2명은 코로나 음성 판정을 받고 격리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확진자의 국적은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교도통신은 이 남성이 "나미비아인"이라고 보도했지만 정확하게 확인되진 않고 있습니다.

일본 정부는 이 남성의 국적을 밝히지 않았습니다.

[마쓰노 히로카즈/일본 관방장관 : (감염자의) 국적에 대해서는 감염 확대 방지를 위한 정보만 공표하는 원칙에 따라 공개할 수 없습니다.]

오늘 0시부터 외국인 입국을 원칙적으로 금지하는 '강수'를 둔 일본 정부엔 비상이 걸렸습니다.

일본 당국은 오미크론 감염자를 공항에서 걸러냈다며 "차단조치가 효과가 있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잇따라 긴급 회의를 열고 변이 확산 방지를 위한 대책 마련에 들어갔습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