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방역패스 '유효기간' 6개월로…추가 접종 대상도 확대

입력 2021-11-30 07:4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정부가 코로나19 백신 추가 접종 대상을 기존 50세 이상에서 18세 이상으로 확대했습니다. 잔여 백신의 접종을 희망할 경우 60대 이상은 기본 접종을 완료한 지 3개월, 18세부터 59세까지는 4개월 만에도 맞을 수 있도록 추가 접종 간격을 1개월씩 더 단축했습니다. 동시에 방역 패스의 유효 기간은 6개월로 한정했습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와 위중증 환자, 사망자가 계속 늘고 있는 상황에서 정부가 이 같은 특별방역대책을 마련했는데 단계적 일상 회복 2단계 이행을 미루는 대신 사적 모임 인원 축소 등은 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박민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는 또 다른 위협으로 나타났습니다.

정부는 우선 주의 깊게 살펴보겠다고 했습니다.

[정은경/질병관리청장 : 오미크론 변이의 국외 발생 현황과 국내 유입 감시를 강화하고 주기적으로 위험도를 평가하여 대응 방안을 강화하겠습니다.]

다음달 중순 예정했던 단계적 일상회복 2단계는 당장 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대신 연말까지 4주 동안 특별방역대책을 시행합니다.

[권덕철/보건복지부 장관 : 현재의 일상회복 수준을 4주간 더 유지하여 방역상황을 안정시키는 노력을 하기로 결정하였습니다.]

그만큼 상황이 심각하다고 판단한 겁니다.

[정은경/질병관리청장 : 4주간 위험도는 매주 악화하였고 수도권은 2주 연속 '매우 높음' 상태입니다.]

우선 '방역패스' 유효 기간을 6개월로 정했습니다.

이 기간이 지나면 방역패스 혜택을 받지 못하게 해서 접종률을 높이겠다는 겁니다.

추가 접종 대상도 전 국민으로 넓혔습니다.

[정은경/질병관리청장 : 대상을 18~49세의 연령층으로 확대해서 기본접종 완료 5개월을 기준으로 추가 접종을 받으실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병상 문제 해결을 위해 재택치료를 코로나19에 걸린 모든 환자로 확대합니다.

중증으로 가는 걸 막는 먹는 치료제도 올해 안에 들여오기로 했습니다.

소아·청소년 접종도 '강력 권고'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지금의 확산세를 막을 수 있을지는 미지수입니다.

[최원석/고려대안산병원 감염내과 교수 : 환자 발생 숫자를 어떻게든 줄일 수 있는 조치가 필요해 보였고 의료체계가 잘 감당할 수 있을까, 걱정스러운 면이 많이 있는 건 사실이에요.]

정부는 사적모임 인원 축소 등 이번에 담지 않은 부분에 대해선 일상회복지원위원회와 상의해 최대한 빨리 정하겠다고만 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강아람·최석헌)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