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225 탈삼진' 두산 미란다 MVP…신인왕은 KIA 이의리

입력 2021-11-30 08:5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프로야구 두산의 선발 투수 미란다가 올해 한국프로야구 정규시즌 최우수선수로 뽑혔습니다.

미란다는 이미 출국해 시상식에 참석하지 못했고, 배영수 투수 코치가 대신 받았습니다.

정규시즌 평균자책점과 탈삼진 부문 1위에 오른 미란다는 특히 1984년에 고 최동원 감독이 롯데 선수 시절 세운 223개 탈삼진 기록에 두 개를 더 추가하며 37년 만에 기록을 경신했습니다.

한편, 기아의 2002년생 선발 투수 이의리는 롯데의 최준용을 제치고 신인왕에 선정됐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