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백신기술 독점' 눈총 속 미국 "100일 내 새 백신 개발"

입력 2021-11-29 19:51 수정 2021-11-29 19:5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미국에선 기존 백신이 오미크론에도 효과가 있는지 확인하는 작업에 들어갔습니다. 만약 새로운 백신이 필요하다면 100일 후, 그러니까 내년 3월 정도에는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백신 기술을 틀어쥐고 있던 미국이 이런 변이를 키웠다는 비판의 목소리도 큽니다 .

워싱턴에서 김필규 특파원입니다.

[기자]

추수감사절 휴가에서 돌아 온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코로나19 대응팀을 불렀습니다.

앤서니 파우치 백악관 수석 의료고문은 오미크론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얻는 데 2주 정도 걸릴 거라고 했습니다.

그는 지금 나와 있는 백신도 어느 정도 효과가 있을 거라고 봤습니다.

[앤서니 파우치/미국 백악관 수석 의료고문 : 대응책은 더 많은 사람이 백신을 맞고, 부스터샷까지 완료하는 겁니다. 그게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입니다.]

하지만 새 백신이 필요할 경우 개발에 조금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보입니다.

화이자는 앞으로 100일 안에 오미크론에 맞는 백신을 내놓을 수 있을 거라고 봤습니다.

모더나도 새 백신을 화이자와 비슷한 시간 후 내놓을 것이라고 했습니다.

[폴 버튼/모더나 최고의학책임자 : mRNA 백신과 모더나 기술력의 놀라운 점은 매우 빠르게 대응할 수 있다는 겁니다.]

그러나 미국 등 선진국이 백신기술을 독점하면서 변이를 키웠다는 비난은 커지고 있습니다.

변이가 발견된 남아공의 경우 백신접종 완료율은 24%에 그치고, 주변국도 10~20% 수준입니다.

[시릴 라마포사/남아공 대통령 : 백신 불평등이 더 이상 지속될 수 없습니다. 모두가 백신을 맞을 때까지 모두 위험할 수밖에 없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목요일 추수감사절에 미국이 코로나 국면에서 벗어났다고 주장한 바 있습니다.

겨울철 5차 유행의 조짐 속에 변이까지 더해지면서, 바이든 정부의 판단이 너무 성급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화면출처 : NBC)
(영상디자인 : 정수임)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