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온통 보랏빛으로 물든 LA"…20만 BTS 팬 한국어 '떼창'

입력 2021-11-29 21:01 수정 2021-11-29 21:3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렇게 팬들 얼굴 보면서 공연한 게 2년만입니다. 코로나 때문에 멈췄던 방탄소년단의 해외 공연이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다시 열렸는데요, 공연장은 물론 공항부터 시내까지 온통 보랏빛이었습니다.

현지에서 홍희정 특파원 입니다.

[기자]

온통 보라색으로 물든 공연장 마스크로도 흥분은 감춰지지 않습니다.

['온'/BTS : Hey na na na 미치지 않으려면 미쳐야 해.]

흰옷을 맞춰 입고 등장한 방탄소년단의 모습에 5만명 넘는 팬들이 들썩였습니다.

[지민/BTS : 여러분, 보고 싶었어요. 안녕하세요.]

한국어 인사말에, 한국어 떼창.

각잡힌 칼군무로 무대를 달궜습니다.

['불타오르네'/BTS : 싹 다 불태워라.]

여행 경험부터 귀해진 코로나 시대엔 공연 보러 가는 비행기에서부터 설렜고, 공연장에서도 백신 접종이나 PCR 검사 확인이 필요해 기다림이 길었지만 그 순간조차 즐거웠습니다.

미식축구 구장으로 쓰는 로스앤젤레스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네 차례 공연 모두 매진됐습니다.

매회 5만명 넘게 들어가는데, 이 공연장에 선 가수로는 최다 티켓 판매 기록입니다.

공연 시작 두 시간 전 지금 이 줄은 공연장으로 들어가기 위한 줄인데요.

보시는 것처럼 정말 많은 팬들이 이 자리에 모였습니다.

[얼리아 페니아/BTS 팬 : 텍사스에서 왔어요. BTS는 진심 사랑이에요. 한국 문화에 더욱 빠지게 됐어요.]

공연장은 보라색 지붕에 '다시 돌아온 걸 환영한다'고 띄웠고 팬들도 마스크는 물론 옷에 머리카락까지 온통 보라색으로 물들였습니다.

[아비 팔보/BTS 팬 : 엄마가 보라색 조끼를 만드는 걸 도와줬어요. (팬클럽) '아미' 색깔이에요.]

방탄소년단이 4년 전 언급한 한인타운의 곱창집마저 팬들로 북적였습니다.

공연은 다음달 2일까지 이어집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