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오미크론 공포에 일본, 내일부터 외국인 신규 입국 '중단'

입력 2021-11-29 14:30 수정 2021-11-29 14:3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가 29일 오전 일본 총리관저에서 기자들의 취재에 응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가 29일 오전 일본 총리관저에서 기자들의 취재에 응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을 막기 위해 일본 정부가 외국인 입국 제한 조치를 강화했습니다.

현지 시간 29일 NHK과 아사히신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날 기시다 후미오 총리가 총리 관저에서 회의를 열고 오미크론 대응 방안을 협의했습니다.

이후 기시다 총리는 기자들에게 "오미크론의 위험성이나 감염력 등 세계 전문가들이 분석 중이지만 세계보건기구(WHO)는 우려하는 변이바이러스로 오미크론을 지정했다"면서 "최악의 상황을 피하기 위해 오는 30일 새벽 0시부터 세계 모든 나라와 지역을 대상으로 외국인 신규 입국을 원칙적으로 중단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규제는 임시 조치로 오미크론에 대한 정보가 어느 정도 밝혀질 때까지 이어질 예정입니다.

앞서 일본 정부는 지난 8일부터 유학생과 비즈니스 목적의 입국 규제를 완화했습니다.

하지만 오미크론이 각국에 확산할 조짐을 보이자 일본은 지난 26일부터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6개국 입국자를 정부가 지정한 숙박 시설에서 10일간 대기하도록 했습니다.

다음날에는 모잠비크 등 3개국을 추가해 모두 9개국으로부터 입국을 통제하는 등 방역 고삐를 죄고 있습니다.

기시다 총리는 "알 수 없는 일에는 신중하게 대응해야한다고 생각한다. 너무 신중하다는 비판에 대해선 제가 모든 것을 짊어질 각오로 해나가겠다"며 "국민 여러분께 이해를 부탁드린다"고 말했습니다.
광고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