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정부, 방역대책 발표 연기…고령층 '방역패스' 강화할 듯

입력 2021-11-26 07:4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어젯밤(25일) 9시까지 부산을 제외한 전국 16개 시도에서 3229명이 추가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오늘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수는 계속해서 4천 명 안팎에 이를 것으로 보입니다. 위·중증 환자는 어제 612명으로 역대 최다를 기록했고 하루 사망자 수도 39명까지 크게 늘었습니다. 정부로서는 방역을 다시 강화하는 추가적인 대책 마련이 시급한데 좀처럼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있습니다. 어제 열린 일상회복지원위원회에서도 격론이 벌어졌고 당초 오늘로 예정했던 방역대책 발표는 미뤘습니다. 현재로서는 바이러스에 가장 취약한 고령층의 백신 추가 접종을 적극적으로 유도하는 방안이 유력합니다.

유한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정부는 고령층 감염 확산이 문제라고 보고 있습니다.

그래서 위·중증 환자와 사망자가 급증했고, 의료 대응에도 한계가 있다고 판단했습니다.

격론 끝에 일상회복지원위원회가 내린 결론도 여기에 맞닿아 있습니다.

JTBC 취재 결과, 방역패스 유효기간을 6개월로 설정하기로 의견을 모았습니다.

현재 60대 이상은 기본 접종 뒤 4개월, 50대는 5개월이 지나면 추가 접종을 해야 합니다.

정부가 정한 이 추가 접종 간격에 각각 한두 달의 여유 기간을 주는 셈입니다.

이 기간 동안 백신을 한 번 더 맞지 않으면 방역패스 혜택을 없애 접종을 독려하겠다는 것입니다.

방역패스 유효 기간은 추가 접종 시기가 다가온 연령대부터 차례대로 적용합니다.

따라서 올해에는 이미 추가 접종을 하고 있거나 곧 해야 하는 고령층에만 적용될 것으로 보입니다.

[김기남/중앙방역대책본부 접종기획반장 : 추가 접종은 선택의 문제가 아니라 필수적인 접종이기 때문에 기본 접종 후에 일정 기간이 지났으면 반드시 받아주시기 바랍니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고령층 확산세를 잡으면 가장 중요한 위·중증 환자 관리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것으로 충분하지 않을 수 있다는 의견이 나와서 주말 사이에 추가 대책을 검토하기로 했다"고 전했습니다.

다만, 관심이었던 사적 모임 인원을 줄이거나 영업 시간을 다시 앞당기는 등 거리두기로 되돌아가는 형태는 아닌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영상디자인 : 송민지)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