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 대통령 "여성 안전이 사회의 안전…여성폭력 근절에 최선"

입력 2021-11-25 10:34 수정 2021-11-25 10:4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여성폭력 추방주간'(11월25일~12월1일)을 맞아 "여성과 남성의 삶은 맞닿아 있다"면서 "여성의 안전이 곧 사회의 안전이다"고 말했습니다.

오늘(25일) 문 대통령은 페이스북에 "여전히 폭력에 희생 당하는 여성들이 있어 마음 아프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어 "이 간명한 진실을 위해 노력해 온 분들께 깊이 감사드린다"면서 "상대의 자유와 안전을 지키는 것이 곧 나의 권리를 지켜내는 길임을 함께 되새겼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문 대통령은 '우리의 관심이 여성폭력 없는 일상을 지킨다'는 슬로건으로 여성폭력 추방주간이 진행된다"며 "존중하고, 존중 받는 삶에 대해 생각해보는 시간이 됐으면 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정부는 법과 제도를 통해 안전한 울타리와 감정의 완충지대를 만들어 왔다"며 "여성폭력방지기본법과 스토킹처벌법, 인신매매방지법을 제정했고, 여성폭력방지정책 기본 계획과 신종 성범죄 대응 체계도 마련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나아가 "제도를 꾸준히 정비해 아동과 청소년, 1인 가구 여성, 여성 장애인 등 대상별 맞춤형 대응을 강화할 것"이라면서 "교육·문화·예술·체육 분야와 민간·공공 분야 여성폭력 근절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습니다.

끝으로 문 대통령은 "완벽한 제도란 없을지 모르지만 우리는 사건이 생길 때마다 반성하고 거울 삼으며 끊임없이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