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11월 24일 (수) 뉴스룸 다시보기

입력 2021-11-24 22:5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단계적 일상회복이 시작된 지 3주 만에, 점점 더 큰 위기로 빠져들고 있습니다. 위·중증 환자는 586명. 정부가 감당할 수 있다고 말한 수준을 훌쩍 넘었습니다. 목숨을 잃은 사람도 34명 점점 늘고 있습니다. 결과적으로 정부의 예측은 모두 빗나갔습니다. 병상은 턱없이 부족합니다. 결단의 시간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어렵게 시작한 일상회복을 잠시 멈출지 아니면 그대로 갈지 정부는 판단의 갈림길에 있습니다.

관련기사

확진자도 위·중증도 정부 예측 훌쩍 넘었다…일상회복 '갈림길' 코로나 감염 태아 첫 사망 사례…산모 확진 뒤 사산 "불안불안합니다"…정부 대책 기다리는 자영업자들 [이슈체크] 알고도 초래한 병상 혼란…대책도 뒷북 '박근혜 조화' 가짜였다…전두환 빈소 보수단체 몰려 소동 전두환 치켜세운 그들…'북한군 5·18 침투설' 또 꺼냈다 "평생을 후유증" 헬기사격 증인, 전두환 사망날 끝내… '전 여친 살해' 김병찬 신상공개…경찰, 법원 판단에도 입건 안했다 접근금지 어겨도 과태료뿐인 이유, 국회 회의록 보니 "흉기 주머니에 숨겨 왔는데"…계획 정황 못 찾았다는 경찰 신호수 있었는데…도로 위 노동자 덮친 '1톤 냉동탑차' 응급처치까지 '단 18초'…쓰러진 승객 살린 기사·시민들 1조대 도박 조직 총책, 풀숲 숨어있다 총 든 특공대에 덜미 정부도 '비축유 방출'…기름값 떨어질까, 되레 오를까 한국 닭 맛없다? 때아닌 논쟁…"작긴 해도 맛은 선호 차이일 뿐" 또 부산항 노렸다…역대 최대 '코카인 400kg' 밀반입 적발 "종부세 부담, 전월세로 떠넘길라"…불안한 세입자들 단 몇 분 만에 '명품 싹쓸이'…미 대도시 잇단 '떼도둑' [단독] 전 중앙정보부 요원 "전두환, 5월 18일 남산에서 지휘" "죽었다고 끝 아니다" 5·18 피해자들, 국가배상 소송 "새 민주당으로" 이재명 큰절…핵심 당직자들 '총사퇴' [여론 읽어주는 기자] 자고 나면 널뛰는 '스카이콩콩' 여론조사 왜? 이재명 "정부 과감한 투자"…윤석열 "민간 주도 혁신" [밀착카메라] 아이들이 만든 '위험천만' 등하굣길 지도 [캠프나우] 결별? 합류? 윤석열·김종인 긴급 회동 종료 [캠프나우] 주 4일제·모병제…정책 차별화 이어가는 심상정 [백브리핑] 가죽코트, 김정은만 입을 수 있는 '존엄 스타일'? 눈 쏟아지고 축구화 끈 풀렸는데…"이래도 골 넣네" 김사니 "감독이 폭언" 서남원 "그런 적 없다"…'IBK 사태' 진실공방 [오늘, 이 장면] 어리다고? 17세 신유빈의 성장 확인한 스매싱 JTBC '대장동 특혜 의혹 심층보도' 이달의 기자상 클로징 (BGM : 듣지 못한 말 - 조민준)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