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염불 시끄럽다" 항의에 야구방망이 휘둘러…이웃 살해한 승려 체포

입력 2021-11-22 16:56 수정 2021-11-22 19:0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A씨가 운영하는 경남 합천군 OO사찰 입구.〈사진=김영철〉A씨가 운영하는 경남 합천군 OO사찰 입구.〈사진=김영철〉
"아침부터 저녁까지 염불을 틀어놓으니까 힘들어했죠."

경남 합천군의 한 작은 마을에서 소음 문제로 이웃 주민 B씨(50대)를 살해한 혐의로A 씨(60대)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유족은 평소에도 소음 문제로 이웃 간 다툼이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OO 사찰 주지 스님입니다. 자신의 집 안에 불당을 차려놓고 녹음된 염불 음원을 틀고 생활했습니다. 이 때문에 바로 옆집에 살던 B씨와 마찰을 빚었습니다. B씨는 요양차 집에 있는 시간이 많았습니다. 유족에 따르면 아침부터 들려오는 염불 소리에 B씨는 힘들어했습니다.

A씨가 운영하는 경남 합천군 OO사찰 입구.〈사진=김영철〉A씨가 운영하는 경남 합천군 OO사찰 입구.〈사진=김영철〉
어제(21일) 오후 4시 10분 쯤에도 B씨가 시끄럽다며 항의하러 A 씨를 찾아갔습니다. 이 과정에서 A씨가 던진 돌에 B씨가 맞았습니다. 이에 B씨가 경찰에 신고했고 이에 격분한 A씨가 야구 방망이를 휘둘렀습니다. B씨는 머리를 맞아 쓰러졌습니다. A씨는 쓰러진 B씨를 향해서 몇 차례 더 방망이를 휘둘렀습니다.

A씨는 현장에서 경찰에 검거됐고 범행을 시인했습니다. B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지만 끝내 숨졌습니다. A씨는 과거 다른 승려와 야구를 한 적이 있어 야구 방망이를 갖고 있었다고 진술했습니다. A 씨는 소속된 종파나 승적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경찰은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B씨의 정확한 사망 원인 등을 확인하기 위해 부검을 의뢰하기로 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